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중국, 미국 농산물 구매 약속...협상 건설적”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왼쪽부터)과 로버트 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 류허 중국 부총리가 31일 상하이에서 열린 고위급 무역협상에 앞서 대화를 나누고 있다.

미 백악관은 상하이에서 열린 미-중 무역 협상이 “건설적”이었다고 31일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이날 성명을 내고 “중국 측이 미국산 농산물 구매를 늘리겠다는 약속을 확인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이 이끄는 미국 대표단이 상하이에서 류허 부총리를 포함한 중국 대표단을 만나 강제 기술 이전, 지적 재산권, 비관세 장벽, 농산물 등의 문제를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과 중국은 9월 초 워싱턴에서 다시 만나 무역 협상을 벌일 계획입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달 일본 오사카에서 만나 무역 전쟁 ‘휴전’에 합의하고 새로 협상을 벌이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현재 중국은 미국이 지난해부터 부과한 고율 관세를 모두 철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미국은 중국의 변화가 있을 때까지 관세를 유지한다는 입장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