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문재인 한국 대통령, 한-일 갈등에 관여 요청…두 나라 간 해결 희망”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 백악관에서 열린 아폴로 11호 달 착륙 50주년 기념행사에서 한-일 관계에 관한 입장도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한국 문재인 대통령이 한-일 갈등과 관련해 자신의 관여를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두 나라가 자신을 필요로 하면 도울 수 있다면서도, 두 나라가 해결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한-일 갈등과 관련해 자신의 관여를 요청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백악관에서 열린 아폴로 11호의 달 착륙 50주년 기념행사에서 한-일 갈등에 관한 기자의 질문에, 일본과 한국 사이에 현재 갈등이 있다며 이같이 답했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n fact the President of Korea asked me if I could get involved. I said, “How many things do I have to get involved in? I’m involved in North Korea helping you, I’m involved in so many different things.””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내가 얼마나 더 많은 것에 관여해야 하냐고 말했다”면서, “내가 북한 문제에 관여해 당신을 도와주고 있고, 다른 많은 것들에 관여하고 있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최근 고조되고 있는 한-일 두 나라 간 갈등에 대해 입장을 밝힌 것은 처음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에게 주로 무역과 관련해 많은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고 말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He tells me they have a lot of friction going on with respect to trade, primarily with respect to trade. And Japan has some things that South Korea wants, and he asked me to get involved.”

문 대통령은 또 일본이 한국이 원하는 것들을 갖고 있다면서 자신에게 관여를 요청했다고 트럼프 대통령은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만일 두 나라가 내게 그것을 바란다면, 일본과 한국에 관여하는 것은 ‘풀타임 직업’과 다름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자신은 문 대통령을 좋아하고, 또 자신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어떻게 생각하는지 다들 잘 알고 있지 않냐면서, 그 또한 매우 특별한 사람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녹취: 트럼프 대통령] “If they need me, I’m there. Hopefully they can work it out, but they do have tension, there is no question about it. Trade tension.”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이 자신을 필요로 한다면 “나는 거기 있다”면서, “그들이 해결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