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한-일 군사정보협정 전적 지지…비핵화 중요 수단”


미국 워싱턴의 국무부 건물.

미국 정부가 다음달 종료되는 한-일 군사정보협정의 재연장에 대한 지지 입장을 밝혔습니다. 협정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중요한 수단이라는 지적입니다. 김동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8일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을 “전적으로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이 관계자는 VOA의 관련 질문에 대한 이메일 답변에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은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FFVD)를 달성하고 지역 안정과 평화를 유지하기 위한 공동 노력에서 중요한 수단”이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 협정이 “양국 국방 관계의 성숙도를 보여주고, 미-한-일 3국 간 조정 능력을 개선한다”고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 관계자 서면 답변] “The ROK-Japan GSOMIA is an important tool in our shared efforts to maintain peace and security in the region and achieve the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The United States fully supports the ROK-Japan GSOMIA, which demonstrates the maturity of the bilateral defense relationship and improves our ability to coordinate trilaterally.”

이 관계자는 이어 “한국과 일본은 양자 또는 미국을 포함해 3자가 동북아시아의 안보와 번영을 위해 협력하고 있다”며, 공동 위협에 대응한 정보 공유 능력은 이 같은 협력 가운데 중요한 부분”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국무부 대변인 관계자 서면 답변] “The Republic of Korea and Japan cooperate both bilaterally and trilaterally with the United States to ensure the security and prosperity of Northeast Asia. The ability to share information about common threats is an important part of that cooperation. “

지난 2016년 11월 23일 체결된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은 양국이 처음 맺은 군사 분야 협정으로, 북한군과 북한사회 동향, 핵과 미사일에 관한 정보 등의 공유가 목표입니다.

이 협정은 1년 단위로 재연장돼야 하며, 종료 90일 전에 어느 한 쪽이라도 파기를 통보하면 폐기됩니다.

현재의 협정은 다음달 24일 효력이 만료됩니다.

한-일 두 나라는 최근 외교적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일부에서는 군사정보보호협정의 파기 가능성이 제기돼 왔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