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폼페오 “북, 처음엔 없던 아이디어로 대화 나서길...미국도 창의적이어야”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미-북 양측이 이전과 다른 아이디어로 대화 테이블로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에 대한 트럼프 대통령의 목표는 변함이 없다면서 검증할 수 있는 방식으로 완전하고 최종적인 북한의 비핵화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폼페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의 북한 방문이 북한 측과 함께 앉아 다시 대화를 할 수 있는 또 다른 기회를 가져왔다고 평가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15일 라디오 진행자 션 해니티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히면서, “북한이 처음엔 없었던 아이디어들을 갖고 (대화) 테이블로 나오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미국 역시 좀 더 창의적일 수 있길 바라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의 이날 발언은 북한과 추가적인 진전 사항을 묻는 사회자의 질문에 답변을 하는 과정에서 나왔습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 30일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판문점에서 만났으며, 이 자리에서 양측은 실무 협상 재개에 합의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비핵화에 대한 미국의 목표는 그대로 유지되고 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임무는 변하지 않았으며, 이 임무는 검증할 수 있는 방식의 완전하고, 최종적인 북한의 비핵화라는 겁니다.

그러면서, 그것이 북한과의 협상에 대한 임무(mission set)라고 폼페오 장관은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지난달 30일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과의 만남에 자신이 동석한 사실을 거듭 확인하면서 “그들의 만남이 우리가 거래를 성사시킬 수 있는 올바른 길로 가게 할 수 있게 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