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TV 뉴스

[VOA 뉴스] “종교자유 장관급 회의 ‘탈북민 증언’”


[VOA 뉴스] “종교자유 장관급 회의 ‘탈북민 증언’”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20 0:00

탈북민이 올해도 국무부가 주최하는 종교 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에서 북한의 종교 박해 실태를 증언합니다. 북한은 2001년부터 국무부가 지정하는 ‘종교 자유 특별우려국’에 포함돼 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편집: 김선명)

미 국무부의 샘 브라운백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는 12일 전화 회의를 통해 국무부가 오는 16일부터 18일까지 주최하는 ‘제2차 종교 자유 증진을 위한 장관급 회의’에 탈북민이 참석해 증언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 세계에서 종교적 박해를 받은 20여 명의 증인들이 올해 회의에서 증언한다는 것입니다.

[샘 브라운백 / 미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
“북한을 탈출할 수 있었던 북한 주민이 전체 회의에서 증언하게 될 것입니다.”

샘 브라운백 대사는 그러면서 올해 회의는 전 세계에서 종교 자유에 관해 열리는 행사 중 사상 최대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종교의 자유는 유엔 세계인권선언에 명시된 보편적인 인권이자 대부분 국가들의 헌법에 포함돼 있는 권리이지만, 현실은 다르다고 지적했습니다.

[샘 브라운백 / 미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
“전 세계의 80%가 어떤 형태로든 종교적 박해를 경험하고 있습니다. 많은 나라들에서 종교적 소수파들에게는 치명적일 수도 있습니다.”

브라운백 대사는 이어 종교 자유 증진을 위한 이번 행사가 미국 정부의 주요 외교정책 구상 중 하나라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지난 해 7월 열린 1차 장관급 회의 때는 탈북민 지현아 씨가 증인으로 참석해 북한의 기독교 박해 실태를 증언했습니다.

[지현아 / 탈북민]
“극심한 식량난에 엄마가 중국에서 쌀 배낭에 놓고 온 자그마한 성경책을 저녁마다 몰래 펼쳐봤던 저는 보위부에서 고문을 받게 되었습니다.”

북한은 2001년부터 국무부가 지정하는 ‘종교 자유 특별우려국’에 포함돼 있습니다.

국무부는 지난 달 21일 발표한 ‘2018 국제 종교자유 보고서’에서, 북한 정권이 종교 자유와 관용이 있다고 말하지만, 실제 내부적으로는 모든 종교를 탄압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