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TV 뉴스

[VOA 뉴스] 하원 의원 ‘북한 인권 유린’ 비판


[VOA 뉴스] 하원 의원 ‘북한 인권 유린’ 비판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29 0:00

미국 하원의원들이 북한 정권의 인권 유린을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미국은 자유로운 나라로서 억압받는 북한 주민들을 대신해 목소리를 내야 할 책임이 있다고 말했습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이상훈)

10일 워싱턴 국회의사당 야외에서는 미 하원의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북한 주민들의 자유와 인권 개선을 촉구하는 집회가 열렸습니다.

‘북한의 자유를 위한 한인교회연합’ KCC 주최로 열린 이 날 집회에서 민주당의 길버트 시스네로스 의원은, 탈북민들이 겪는 고통에 중대한 우려를 표시하면 이 문제는 반드시 해결해야 하는 인도적 위기라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중국 정부가 박해와 비인도적 처우를 피해 탈출한 북한 주민들을 다시 북한으로 돌려보내고 있다며, 이를 막기 위한 미국 정부의 역할을 촉구했습니다.

[길버트 시스네로스 / 민주당 하원의원]
“탈북민들이 강제북송돼서 박해나 죽음에 직면하지 않고 자유롭게 살 수 있도록 미국 정부가 중국과 함께 노력해야 합니다.”

공화당의 할리 루다 의원은 북한의 정치범 수용소 문제를 지적하며, 한반도의 미래에 관한 어떤 협상이나 논의에도 반드시 인권 문제가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할리 루다 / 공화당 하원의원]
“우리는 북한이 수 십만 명의 정치범들을 가두고 그들의 인권을 유린하고 있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같은 당의 브라이언 배빈 의원은 미국은 자유로운 나라로서 억압받는 북한 주민들을 대신해 목소리를 내야 할 책임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무고한 북한 어린이들이 부모와 떨어져 강제 노동에 시달리는 실태를 지적했습니다.

[브라이언 배빈 / 공화당 하원의원]
“북한의 어린이들은 적절한 영양 공급과 보건 의료에 대한 접근이 부족한 위험한 나라에 태어난 무고한 아이들로 부모들과 떨어져 강제노동에 시달립니다.”

한편 민주당의 그레이스 맹 의원은 미국 내 한인 이산가족들은 전혀 북한의 가족들을 만나지 못하는 현실을 지적했습니다.

또 같은 당의 케이티 포터 의원은 북한 정부가 국민들의 자유를 제한하는 등 공포통치를 자행하고 있다며, 국제적 관심과 압박을 통해 변화를 이끌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KCC는 집회 후 상하원 의원들의 사무실을 방문해 북한 인권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호소했고 오후에 북한의 자유를 위한 기도회를 끝으로 10년째 맞은 올해 행사를 마무리했습니다.

VOA 뉴스 박승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