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문서 유출’ 영국 대사 비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7일 뉴저지주 방문 뒤 워싱턴으로 출발하기 전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킴 대럭 주미 영국대사를 강하게 비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7일) 뉴저지주 방문 뒤 워싱턴으로 출발하기 전 기자들에게 “우리(미국)는 그 사람(대럭 대사)을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며, “그는 영국을 위해서도 제대로 봉사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에 대해 (구체적으로) 얘기할 수 있지만 굳이 그러지는 않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언급은 전날(6일) 발생한 영국 외교문서 유출에 관한 입장을 물은 데 대한 답변이었습니다.

이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신문은 대럭 대사가 지난 2017년부터 최근까지 본국 외무부에 보낸 이메일 보고서들을 입수해 보도했습니다.

대럭 대사는 보고서에서 “백악관이 트럼프 대통령 아래 분열돼 있다”고 주장하고, “유례없이 고장 난 상태이고 무능하다”고 덧붙였습니다.

보고서에는 “트럼프 대통령의 경제정책이 전 세계 무역시스템을 망가뜨릴 수 있다”는 지적도 담겼습니다.

또 “대통령직이 불명예스럽게 끝날 수 있다”면서도, 재선 가능성을 예측했습니다.

영국 외무부는 즉각 성명을 통해 “보고서 유출은 해로운 일”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대사들의 견해가 반드시 우리 정부의 공식 의견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영국 정치권에서는 대럭 대사를 경질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톰 투겐다트 영국 하원 외교특별위원회 위원장은 “미국과 영국 사이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매우 심각한 행위”라며, 관련자에게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나이절 패라지 ‘브렉시트’당 대표는 “대럭 대사는 직무수행에 완전히 부적절한 사람이며, 얼른 (자리에서) 나가는 게 좋다”고 트위터에 적었습니다.

미국에서도 대럭 대사에 대한 비판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미 국무부는 이번 사태에 대한 논평을 거부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