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중국·유럽 ‘환율조작’ 지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려이 지난 1일 백악관 집무실에서 이민 관련 서명식에 참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중국과 유럽의 환율 조작을 또 다시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3일) “중국과 유럽이 큰 환율 조작 게임을 벌이고 있다”고 트위터에 적고 “미국과 경쟁하기 위해 자신들의 시스템에 돈을 불어넣으려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미국)는 여기에 대항하거나, 계속 가만히 앉아 바보가 될 수 밖에 없다”며 강경 대응 방침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중국이 인위적인 위안화 가치 조작을 통해 대미 교역에서 막대한 이득을 취하고 있다며 환율조작국 지정 의사를 수 차례 밝혔습니다.

그러나 지난 5월 미 재무부가 발간한 환율보고서에서, 중국은 한국, 독일 등과 함께 예년과 같은 환율관찰대상국으로 유지됐습니다.

미 재무부는 지난 1988년 제정된 관련 법규에 따라 매년 두 차례 환율보고서를 내놓습니다.

중국과 유럽을 비판한 트럼프 대통령의 오늘(3일) 지적에 따라, 올해 하반기 보고서에 실릴 내용이 주목되고 있습니다.

빌 클린턴 행정부 당시인 지난 1994년 보고서에서 중국을 환율조작국으로 지정한 이후, 조작국이 된 나라는 없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