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홍콩 시위대 입법회 점거


1일 홍콩에서 시위대가 의회 격인 ‘입법회’를 점거하고 있다.

홍콩 반환 22주년 기념일인 오늘(1일) 시위대가 의회 격인 ‘입법회’를 점거했습니다.

‘사우스 차이나 모닝포스트’ 신문을 비롯한 현지 언론은 시민 수십만 명이 도심에서 ‘범죄인인도조례’ 개정안, 일명 ‘송환법’ 반대 행진을 벌인 데 이어, 수백 명이 입법회 청사에 진입해 경찰과 대치중이라고 전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시위대가 유리문을 부수면서 부상자가 속출했다고 주요 매체들은 보도했습니다.

시위대는 입법회 구역 안에 게양된 홍콩 깃발 옆의 중국 국기(오성홍기)를 내리고 검은색 홍콩기를 내걸기도 했습니다.

입법회 점거는 사상 초유의 사태라고 현지 언론은 전하고 있습니다.

홍콩 경찰은 성명을 통해 “시위대가 ‘미확인 액체’를 뿌려 경찰관 13명이 입원했다”고 밝히고 “일부 병력은 호흡곤란을 겪기도 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당국은 시위대가 새벽 4시부터 도로 점거에 나섰고, 건설 현장에서 쇠파이프와 철제 카트 등을 무단 절취하는 등 폭력을 행사했다고 비난했습니다.

홍콩 당국이 주관하는 ‘주권 반환 22주년 기념식’은 소규모 실내 행사로 전환됐습니다.

캐리 람 행정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이번 사건(송환법 반대 시위)으로 향후 정부 업무가 공동체의 의견과 감정에 더욱 가까워져야 한다는 교훈을 배웠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시위대가 요구하는 범죄인인도조례 개정안 완전 철회와 행정장관직 사임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현재 홍콩에선 범죄인 인도 조례 개정 추진으로 촉발된 민주화 시위가 3주째 지속되고 있습니다.

시위대는 당국이 추진하는 개정 ‘범죄인인도조례’ 가 중국 정부 비판자들을 본토로 보내는 수단이 될 것이라며 항의하고 있습니다.

오늘 시위 현장에 나온 시민들은 조례 개정안 철회와 캐리 람 행정장관 사퇴 외에, 행정장관 완전 직선제 실시를 요구하는 구호를 외쳤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