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화웨이 제재 유지”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중국 전자기기· 통신장비 기업 ‘화웨이’ 제재를 완전히 풀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커들로 위원장은 어제(30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화웨이의 거래 허용은 (모든 것을 다 풀어주는) 일반 사면이 아니”라며, 현 상태를 유지하는 선에서 “미국 기업들이 화웨이와 거래하는 허가를 좀 더 내주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화웨이 제재 완화 계획을 공개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2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린 일본 오사카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회담한 뒤 “국가안보를 위협하지 않는 것을 전제로, 화웨이가 미국 회사로부터 구매할 수 있도록 합의했다”고 발표했습니다.

그러나 커들로 위원장은 이날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발표가 “최종 확정안이 아니”라고 말했습니다.

그렇다면 ‘화웨이가 거래제한 목록에서 빠지는 게 아니냐’는 진행자 질문에, 커들로 위원장은 “지금 당장 대답하고 싶지 않다”며, 관련 회의에서 논의할 것이라고 대답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로이터’ 통신은 “널리 상용화된 제품에만 제재 완화가 적용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민감한 장비들은 계속 제한을 받게 될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다시 말해, 세계 각국 민간 소비자들에게 많이 보급된 휴대전화 등은 제재에서 제외되지만, 국가안보 위험 요소가 지적된 통신망용 장비 등은 거래가 허용되지 않을 것으로 주요 매체들은 내다보고 있습니다.

화웨이는 최근 미국 회사 ‘인텔’의 칩(중앙연산장치)과 ‘마이크로소프트’의 소프트웨어 등을 공급받지 못해 제품 생산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