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TV 뉴스

[VOA 뉴스] “실무차원 협상 재개 기대”


[VOA 뉴스] “실무차원 협상 재개 기대”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46 0:00

미국과 한국의 북핵 문제 실무대표들이 한자리에서 연설을 하고 질문에 답을 했습니다.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는 북한과의 협상이 재개되길 희망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는데, 일부 사안에 대해서는 이도훈 한반도평화본부장과 의견차로 어색한 상황이 연출되기도 했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편집: 김선명)

미국 애틀랜틱카운슬과 동아시아재단이 개최한 토론회 기조연설에 나선 스티븐 비건 특별대표는 교착상황을 타개하기 위한 미북 실무협상 재개의 중요성과 유연한 접근을 강조했습니다.

[스티븐 비건 /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우리는 두 나라의 실무협상이 재개될 때 건설적이고, 진전을 촉진시킬 수 있는 계획들에 주목했습니다. (미국과 북한) 양측은 유연한 접근의 필요성을 이해하고 있고, 이것은 외교 안에서 전진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입니다.”

비건 특별대표는 또 실무 협상이 재개된다면 미국은 두 정상이 싱가포르에서 약속한 모든 내용들을 논의할 준비가 돼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협상의 문이 활짝 열려 있다는 점을 강조하고 싶다며 비핵화는 북한의 결단으로 충분히 가능하다고 밝혔습니다.

[스티븐 비건 /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미국은 비핵화에 있어 의미 있고, 검증 가능한 조치를 바라고 있다는 점을 명확히 해왔습니다. 북한의 관점에서 이것이 가능하다는 것도 이해하고 있습니다.”

이도훈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본부장도 북한이 다른 나라와 대화에 나서는 ‘전략적 결정’은 국제사회에서 북한의 이미지와 주민들의 생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이라면서 적극적인 북한의 대화 재개를 촉구했습니다.

[이도훈 /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본부장]
“한국 정부는 (북핵 문제 해결에) 필요한 일을 할 준비가 돼 있습니다. 이런 관점에서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의 방한 전 남북 정상회담을 개최하자는 문 대통령의 중요한 요청에 호응할 것을 촉구합니다.”

두 사람은 그러나 ‘어떻게 하면 협상의 진전을 이룰 수 있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을 놓고 서로 다른 민감한 반응을 보였습니다.

[이도훈 / 한국 외교부 한반도평화본부장]
“(미국과 북한이) 계속해서 각자의 입장에 대한 기존 논의를 계속할 필요가...”

[스티븐 비건 / 미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
“제가 대신 대답해도 될까요? 이 본부장과 저는 매우 민감한 외교적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이 대사와 저는 우리의 모든 말이 평양으로 쏟아져 들어간다는 걸 알고 있습니다. 우리가 보내는 메시지에 매우 신중하고 싶습니다.”

비건 대표는 중국 시진핑 주석의 북한 방북과 관련한 질문에는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면서도 시 주석이 계속 건설적인 메시지를 보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