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TV 뉴스

[VOA 뉴스] 북한 도운 러시아 금융기관 제재


[VOA 뉴스] 북한 도운 러시아 금융기관 제재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25 0:00

미국 재무부가 북한의 제재 회피를 도운 러시아 금융 기관을 제재 명단에 올렸습니다. 이 러시아 기관은 북한 당국이 연관된 기관들을 위해 은행 계좌를 개설해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강양우)

미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이 19일 제재 대상에 추가한 러시아 기관은 ‘러시안 파이낸셜 소사이어티’입니다.

‘러시안 파이낸셜 소사이어티’는 2017년에서 2018년 사이 북한과 연계된 ‘단둥 중성’ 무역회사를 위해 여러 개의 은행 계좌를 개설해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단둥 중성’은 이미 미국과 유엔의 제재 대상인 북한 조선무역은행이 직간접적으로 소유, 통제하는 기관이라고 재무부는 지적했습니다.

또 러시아 측으로부터 이런 금융 지원을 받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한 인물로 2017년 3월 제재 명단에 오른 조선무역은행의 러시아 대표 한장수를 지목했습니다.

재무부는 지난해 8월 한장수와 금융 거래에 관여한 혐의로 러시아 아그로소유즈 상업은행을 제재 명단에 추가했었습니다.

‘러시안 파이낸셜 소사이어티’는 이와 함께, 북한산 아연 판매, 공급, 운송에 관여하며 북한 정권에 수익을 제공하는 ‘조선아연공업총회사’에도 은행 계좌를 개설해줬습니다.

재무부는 이런 행동이, 북한 정권이 핵 프로그램을 위한 재원 창출을 위해 미국과 유엔 제재를 회피하고 국제 금융 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시걸 맨델커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차관은 이날 성명을 통해 “재무부는 러시아 등 북한과의 불법 거래를 촉진하는 개인과 기업에 대해 미국의 기존 제재와 유엔의 제재를 지속적으로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북한에 국제 금융시장 접근을 알선하기 위해 미국 당국을 교묘히 피하려는 이들은 중대한 제재 위험에 노출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재무부가 북한과 관련해 독자 제재를 발표한 것은 지난 3월 중국 해운사 3곳을 제재한 이후 처음입니다.

제재 명단에 포함된 개인과 기업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되며 미국인이나 영주권자, 미국 내 사업자 등이 이들과 거래하는 행위는 금지됩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