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TV 뉴스

[VOA 뉴스] “미북 정상회담은 핵보유국 첫걸음”


[VOA 뉴스] “미북 정상회담은 핵보유국 첫걸음”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46 0:00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앞두고 핵무력 강화 지침을 내렸던 사실이 북한 대외비 문건 강습 제강을 통해 확인됐습니다. VOA가 이 문건을 단독으로 입수했는데, 비핵화 내용은 없이 트럼프 대통령과 최후의 “핵담판”을 할 것이며 “세계적인 핵전력국가”로 인정받는 게 목적이라고 밝혔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조명수)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이 장성과 군관에 전달한 ‘강습제강’이라는 대외비 문건입니다.

하노이 2차 미북 정상회담을 석 달 앞두고 배포된 이 강습제강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미국이 북한의 핵전력에 겁을 먹고 핵무기를 빼앗기 위해 협상을 하자고 수작을 걸어왔다고 돼 있습니다.

또 자신은 “이 기회를 놓치지 않고 미국 대통령과 최후의 핵담판을 하려 한다면서,

미국과의 핵담판의 결과가 무엇이든 그것은 만난신고(천신만고)를 극복하며 만들어낸 핵무력을 더 공고히 하고 세계적인 핵전력국가의 위상을 드높이는 결과를 위한 첫걸음임을 명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어 “인민군은 우리의 만능보검인 핵군력을 튼튼히 틀어잡고 혁명의 수뇌부를 철옹성같이 지키며 세계적인 전략 핵국가의 위상을 드높이라”고 명령했습니다.

미북 정상회담의 목적은 핵보유국으로 인정받는 것이라는 사실을 거듭 분명히 한 것입니다.

VOA가 16일 입수한 이 강습제강은 지난해 11월 북한 조선노동당츨판사에서 발간된 것으로 12월 둘째 주까지 대대급 이상 단위에서 특별강습을 지시하고 있습니다.

김 위원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조선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당과 북한 정부의 입장이며 자신의 확고한 의지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비슷한 시기 군부 대상 대외비 문건을 통해서는 비핵화 언급 없이 미북 정상회담을 “핵담판”이자 핵보유국으로 인정받기 위한 “첫걸음”으로 규정하고,

핵무력을 더욱 강화해 세계적인 핵 강국 입지를 굳히는 것을 정상회담의 목표로 명시한 겁니다.

강습제강은 이미 핵과 미사일 관련 기술을 모두 습득했다는 주장도 담았습니다.

북한의 간부 대상 비밀 강연에 정기적으로 참석했던 전 북한 노동당 39호실 고위간부는 북한 지도자의 실제 생각과 계획을 그대로 전달하는 핵심 문건이 강습제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리정호 씨 / 전 북한 노동당 39호실 간부]
“말 그대로 노동당의 핵심 사상과 정책이 그대로 반영된 것이고 더 나아가서는 김정은의 사상과 반영된 핵심적인 제강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리 씨는 북한 당국 내부의 소식을 계속 전해 듣고 있다며, 비핵화가 아니라 오히려 핵무력을 강화하자는 지침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