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SIPRI '북한 핵탄두 최대 30기' 추정


지난 2017년 북한이 실시한 화성-12형 미사일 발사 장면. 공개된 사진에는 화성-12형 미사일이 이동식 발사차량(TEL)에서 분리되지 않고, 장착된 그대로 세워져 발사되는 모습이 담겨 있다.

북한이 보유한 핵탄두 수 추정치가 지난해 10~20 기에서 올해 20~30 기로 늘어났다고 스웨덴의 스톡홀름국제평화연구소(SIPRI)가 밝혔습니다.

SIPRI는 오늘(17일) 인터넷 홈페이지에 공개한 ‘2019 세계 핵 군비 보고서’에 이같이 적고, “북한은 핵무기 보유 관련 정보를 전혀 공개하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전 세계적으로는 핵탄두 수가 줄었지만, 기능 고도화로 핵무기의 역량이 강화됐다고 연구소 측은 밝혔습니다.

SIPRI는 올해 초 현재 미국과 러시아, 영국, 프랑스, 중국, 인도, 파키스탄, 이스라엘, 그리고 북한 등 9개 나라가 보유한 핵 탄두 수를 1만3천865 기로 추산했습니다.

이 같은 숫자는 지난해 보다 600여 기 감소한 것이라고 연구소 측은 설명했습니다.

핵탄두 수 감축은 전체 핵탄두의 약 90%를 차지하고 있는 미국과 러시아가 ‘새 전략무기감축협정(New START)’에 따라 전략 핵무기를 줄인 데 따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미국과 러시아 모두 기존 핵무기와 생산 시설 현대화에 거액을 투입하고 있다고 연구소 측은 밝혔습니다.

한스 크리스텐센 SIPRI 군축·비확산 담당 선임연구원은 "이런 움직임은 새로운 형태의 군비경쟁”이라며, “양에서 벗어나 기술 면에서 겨루는 것"이라고 분석했습니다.

중국의 핵탄두 수는 지난해보다 10기 증가해 290 기로 늘어났습니다.

이밖에 국경지대에서 군사적으로 충돌하고 있는 인도와 파키스탄도 핵탄두 보유 규모를 늘리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반면 영국과 프랑스는 핵탄두 수에 변화가 없지만 잠수함 발사 등 핵무기의 고성능화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SIPRI는 또한 북한과 이스라엘의 핵무기 보유 관련 투명성이 크게 결여돼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