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노트르담 대성당, 첫 미사…화재 발생 2개월 만


15일 프랑스 파리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화재가 발생한 후 불길과 함께 연기가 상공으로 치솟고 있다.

프랑스 파리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불이 난 후 2개월만에 첫 미사가 열린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미사는 대성당 성가대석 뒤에 위치한 성모 마리아 예배실에서 열립니다.

미사는 미셸 오프티 파리 대주교가 이끌며, 안전상의 이유로 성직자 10여 명을 포함해 30여 명이 참석합니다.

이번 미사는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해마다 6월 16일 제단 헌당 기념식을 개최해 맞춰 열립니다.

앞서 프랑스 가톨릭 문화유산의 하나인 노트르담 대성당은 지난 4월 15일 저녁 발생한 화재로 18세기에 복원한 첨탑이 무너지고 12세기에 세워진 지붕의 목조 구조물이 불길을 이기지 모하고 대부분 붕괴하는 피해를 봤습니다.

불이 나고 성당에는 매일 노동자 150여 명이 잔해를 치우고 구조물을 안정화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