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TV 뉴스

[VOA 뉴스] “북한 환적 우려 CVID 때까지 압박”


[VOA 뉴스] “북한 환적 우려 CVID 때까지 압박”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23 0:00

북한의 불법 해상 활동을 원천 봉쇄하기 위한 각국의 조치가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대응 작전에 적극 동참하고 있는 호주는 북한의 선박 간 환적을 근절해야 한다며, 비핵화 때까지 압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안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편집: 김선명)

북한의 불법 해상 활동을 원천 봉쇄하기 위한 각국의 조치가 구체화되고 있습니다. 대응 작전에 적극 동참하고 있는 호주는 북한의 선박 간 환적을 근절해야 한다며, 비핵화 때까지 압박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안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호주 외무부는 호주가 북한의 불법 환적을 심각한 문제로 부각시키면서, 지난 1년 동안 자국 해군력을 동원해 북한의 제재 위반을 단속해 왔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지난해 5월 이래 해상초계기를 4차례, 해군 함정 1척을 2차례 역내에 파견했다고 VOA에 확인했습니다.

이런 조치 때문에 당시 북한의 노동신문은 호주를 겨냥해 “분별 있게 처신하라”고 경고하기도 했습니다.

호주 외무부의 이 같은 설명은 미국 등 동맹국들이 북한의 불법 환적과 정제유 초과 취득을 문제 삼는 문서를 유엔 안보리에 보냈다는 전날 보도와 관련해 호주의 독자 조치를 소개하면서 나왔습니다.

미국은 이 문서에서 북한이 올해 들어 정제유 불법 환적을 79차례 했으며 연간 취득 상한선을 초과했다고 지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그동안 미국은 북한의 불법 환적을 정권의 핵 미사일 프로그램의 자금줄로 지목하며, 감시를 강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고 있습니다.

안드레아 톰슨 / 미 국무부 차관 (지난 3일)
“선박 간 환적물은 석탄이나 석유 제품이든 사치품이든 김정은 정권에게 돌아갑니다. 북한 주민들에게 돌아가지 않고 정권에 들어가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사용됩니다.”
“whether it is coal or petroleum products or luxury goods getting to chairman Kim regime. It doesn’t go to the people of North Korea it goes to the regime and turning to those nuclear program and missile program”

이와 관련해 호주 외무부는 “호주는 북한의 국제 제재 회피 시도를 감시하고 저지하기 위해 파트너 국가들과 협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호주는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를 향한 구체적인 조치를 취할 때까지 압박을 유지하는데 전념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익명을 요구한 유럽의 한 외교 당국자는 이날 VOA에 “일부 유엔 회원국이 북한의 지속적인 제재 위반에 대한 우려를 매우 직설적으로 표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미국 정부는 불법 환적 단속은 “건초더미에서 바늘을 찾는 것’처럼 어려운 일이라며, 국제사회의 연대와 정보 공유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