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TV 뉴스

[VOA 뉴스] “북한 인권 개선 위해 많은 조치”


[VOA 뉴스] “북한 인권 개선 위해 많은 조치”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20 0:00

미국 국무부가 트럼프 행정부의 북한 인권 개선 노력을 강조했습니다. 인권침해 가해자를 제재하고 탈북민들의 증언에도 귀를 기울였다고 밝혔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편집: 김선명)

미국 국무부가 트럼프 행정부의 북한인권 개선 노력을 강조했습니다. 인권침해 가해자를 제재하고 탈북민들의 증언에도 귀를 기울였다고 밝혔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은 북한 정권이 저지르는 심각한 인권 위반과 유린을 깊이 우려하고 있다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국무부 대변인실 관계자는 13일 북한의 공개 처형 실상 등을 담은 국제 인권단체의 최근 보고서에 대한 VOA 논평 요청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앞서 한국에 기반을 둔 전환기정의그룹은 지난 11일 발간한 보고서에서 북한 정권이 처형을 벌인 장소와 죄명, 공개처형을 목격한 탈북민들의 증언을 구체적으로 소개하며 언론 등의 주목을 받았습니다.

보고서에는 공개처형을 목격한 주민 가운데는 일곱 살 어린이도 포함돼 있으며, 최대 10차례 공개처형을 목격한 경우도 있다는 주장 등을 담았습니다.

국무부 관계자는 또 미국이 비핵화 협상과 별도로 북한에 인권 개선을 계속 촉구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트럼프 행정부는 북한에서 계속 벌어지는 인권 위반과 유린 행위를 조명하고 문제를 제기하기 위해 많은 조치를 취했다”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심각한 인권 유린과 검열을 저지른 이들을 제제 대상으로 지정하고, 유엔총회에서 유엔 결의안을 지지하며, 탈북민들과의 만남을 통해 그렇게 한 것이 포함된다고 설명했습니다.

또 미국은 북한 인권 문제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독립적인 정보에 대한 접근을 늘리며, 북한 내 인권 존중을 촉진하기 위해 국제사회와 계속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처럼 미국이 북한 비핵화에 초점을 맞추면서도 열악한 인권 상황을 좌시하지 않겠다는 입장은 국무부 담당 관리들의 발언을 통해서도 확인돼 왔습니다.

샘 브라운백/ 국무부 국제종교자유 담당 대사 (지난 7일)
“종교 자유 분야 등 인권에 끔찍한 범행이 지속되고 있기 때문에 북한 정권에 대해 훨씬 더 많은 압박이 있어야 합니다.”
There just has to be a lot more pressure put on North Korea…for its terrible offenses that has, particularly, in the area of religious freedom.

브라운백 대사는 미국은 종교 탄압 등 인권 탄압과 관련해 북한 정권에 제재를 가하고 있다며 트럼프 행정부는 과거 어느 행정부보다 북한 정부를 압박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앞서 국무부 관계자도 지난 4월 VOA에, “북한의 개탄스러운 인권 상황이 주목받고 이 문제가 다뤄지도록 하는 것”을 대북 압박 캠페인의 목적 가운데 하나로 명시하기도 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