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이란 정상 "핵합의 유지 협력"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14일 상하이협력기구 정상회의가 열리는 키르기스스탄 수도 비슈케크에서 회담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이 ‘전방위적 협력 촉진’에 합의했습니다.

두 정상은 오늘(14일) 상하이협력기구(SCO) 정상회의가 진행 중인 키르기스스탄 수도 비슈케크에서 개별 회담을 통해, ‘이란 핵 합의’ 유지를 비롯한 주요 현안에 양국 입장이 같다고 밝혔습니다.

시 주석은 "시종일관 전략적이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양국 관계를 봐 왔다"고 밝히고 "앞으로 상황이 어떻게 변하더라도 중국은 이란과의 관계 강화를 계속 촉진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로하니 대통령은 "중국과의 관계를 전방위로 발전시키는 데 주력하고 있다"며, 중국이 주도하는 경제협력 사업인 ‘일대일로’에도 적극 참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로하니 대통령은 특히 "핵 합의를 일방적으로 탈퇴한 미국에 단호히 반대한다"며 국제 문제에서 중국의 적극적인 역할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이란 핵 합의’ 유지에 전폭적인 지원 의사를 밝히고 "양국은 전략적 소통을 강화해야 하며 상호 핵심 이익과 연관된 문제에 대해서는 서로 지지해야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시 주석은 이날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를 비롯한 SCO 회원국 정상들과 연쇄 회담을 진행했습니다.

2001년 중국과 러시아 주도로 출범한 SCO는 키르기스탄과 카자흐스탄, 우즈베키스탄, 타지키스탄 등 중앙아시아 국가들과 인도, 파키스탄 등 8개 나라가 참여하고 있습니다.

중앙아시아를 순방 중인 시 주석은 타지키스탄으로 이동, 16일까지 머물며 아시아상호협력신뢰구축(CICA) 정상회의에 참석할 예정입니다.

27개 회원국을 보유한 CICA 정상회의는 2014년부터 지난해까지 중국에서 개최됐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