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국 대통령 “조만간 남북, 미북 대화 재개될 것”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이 10일 헬싱키 대통령궁에서 기자회견을 했다.

한국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조만간 남북 대화와 미북 대화가 재개될 것으로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핀란드를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헬싱키의 대통령궁에서 열린 사울리 니니스퇴 대통령과 정상회담에 이어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하노이 회담이 합의 없이 끝났기에 대화가 교착 상태가 아니냐는 염려가 있는 것으로 알지만,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 위원장은 서로 간 신뢰와 대화 의지를 지속해서 표명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핀란드의 중재 가능성과 관련해 문 대통령은 “3차 북미 정상회담에 대해서는 북미 간 대화가 이뤄지고 있어 3국 주선이 필요한 상황은 아니라고 보지만 혹시 도움이 필요하면 언제든 핀란드에 도움을 청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현재 북미 대화를 하는지 확인 드릴 수 없지만, 다양한 경로를 통해 대화가 이뤄지는 상황에서 3국의 주선은 필요하지 않다고 본다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프로세스는 이미 많은 진전을 이루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2017년 11월 이후 지금까지 1년 6개월 이상 북한으로부터 핵실험이나 중장거리 미사일 같이 국제사회를 긴장시키는 도발이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