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중국산 추가 관세’ G20 이후 결정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5일 프랑스 서북부 캉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회담하고 있다.

중국산 수입품에 추가 관세 부과 여부를 이달 말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이후 결정하겠다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밝혔습니다.

유럽을 순방 중인 트럼프 대통령은 어제(6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오찬 회동에 앞서 기자들을 만나, 중국에 신규 관세를 부과하는 시기를 “G20 이후 2주 안에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날(5일)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산 제품 최소한 3천억 달러어치가 관세 대상이 될 수 있다”며, “올바른 시점에 시행하겠다”고 아일랜드에서 밝힌 바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는 G20 정상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만날 계획이라며, “G20 이후 어느 시점에 (관세 부과) 계획을 짜게 될 것이다.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 지켜보자”고 덧붙였습니다.

G20 정상회의는 오는 28일부터 이틀 동안 일본 오사카에서 열립니다.

이 기간 트럼프 대통령과 시 주석의 개별 회담이 예정된 가운데, 무역· 통상 현안이 핵심 의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미 세관당국은 이달 1일부터 입항하는 2천억 달러 규모 중국산 물품에 25% 관세를 부과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달 해당 품목 세율을 10%에서 25%로 올리겠다고 밝힌 데 따른 조치입니다.

이에 대응해 중국도 600억 달러어치 미국산 제품에 최고 25% 보복관세를 단행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