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무역전쟁 탓 4천550억 달러 증발” IMF 경고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

미-중 무역전쟁으로 내년 세계 국내총생산(GDP)이 4천550억 달러 감소할 것이라고 국제통화기금(IMF)이 경고했습니다.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는 주요 20개국(G20) 재무장관·중앙은행 총재 회의를 앞두고 어제(5일) 공개한 자료에서 이같이 추산했습니다.

4천500억 달러는 전 세계 GDP 합산치의 0.5%에 해당합니다.

라가르드 총재는 "(미-중) 무역 갈등을 크게 우려하고 있다"면서, 이 상태로 가면 "미국, 중국과 세계 경제 모두가 패자"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관세 인상 등) 보호무역 조치들은 경제성장과 일자리뿐만 아니라 저소득 가구들에 충격을 가하게 된다"면서 "무역 장벽을 제거하고, 어떤 형태든 추가적인 장벽을 피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IMF는 미-중 무역전쟁과 관련, 중국의 올해 성장률 전망치를 6.3%에서 6.2%로 0.1%P 하향조정 했습니다.

오는 8일부터 일본 후쿠오카에서 열리는 G20 재무장관 회의에서는 미-중 무역전쟁이 세계 경제 성장에 미칠 영향과 대책 등을 우선적으로 논의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