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러 “한반도 비핵화-평화체제 동시 추진”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5일 러시아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회담을 마친 후 열린 협력 문건 서명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동시에 진행해야 한다고 뜻을 모았습니다.

두 정상은 어제(5일) 모스크바 크렘린궁에서 회담 후 언론 성명을 통해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을 위해 (북한의) 안전보장과 발전이 중요하다”며 “모든 당사국의 우려를 완화할 수 있는 포괄적이고 균형 있는 접근을 통해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동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신화통신’ 등 중국 관영매체들은, 한반도 문제의 ‘단계적·동시적 해결’ 원칙을 재확인한 것이라고 보도했습니다.

중국 정부는 그동안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를 함께 추구하는 이른바 '쌍궤병행'을 주장해왔습니다.

두 정상은 또 미국이 '중거리핵전력조약(INF)’을 파기한 데 대해서도 반대 입장을 같이했습니다.

아울러 미국이 이란에 ‘일방적인 제재’를 가하고 있다며, 이같은 행위는 수용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시 주석과 푸틴 대통령은 이날 양국 간 협력 강화를 명시한 ‘새 시대 전면 전략협력 동반자 관계 발전 공동성명’과, 국제 현안에 공조를 규정한 ‘현대 글로벌 전략 안정 강화 공동성명’에 서명했습니다.

두 정상은 이어 경제· 통상 분야 중심의 30여 개 협력 문건 서명식을 참관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중국 통신장비기업 ‘화웨이’의 궈핑 부회장과 러시아 통신회사 ‘MTS’ 알렉세이 코르냐 사장은 내년까지 5세대(5G) 이동통신 기술 개발과 시범사업을 운영하는 협약을 체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