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은-푸틴 첫 정상회담…비핵화, 경협 등 논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블라디보스토크 루시크섬 극동연방대학에서 정상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 관계 발전과 한반도 정세 등을 논의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푸틴 대통령과 비핵화 문제 뿐 아니라 경제협력과 북한 노동자 문제도 논의했습니다. 서울에서 이연철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이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 있는 극동연방대학에서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을 잇따라 열고 양국 관계 발전과 한반도 정세 등 현안을 논의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정상회담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미국과 북한 간의 신뢰 구축이 먼저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북 양측이 상호 존중의 분위기 속에서 합의를 지켜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는 미국과 동일하게 완전한 비핵화를 지지하는 입장이라며, 북한도 비핵화를 원하지만 체제보장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6자회담 재가동 여부에 대한 견해를 묻는 질문에는, 북한에 대한 안전보장이 충분치 않을 때 6자회담이 필요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과 한국의 안전보장 조치가 충분하다면 6자회담이 필요 없을 수도 있지만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보기 때문에 북한에 대한 그같은 다자안보체제가 필요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또 김 위원장과의 정상회담에서 철도와 가스관 연결 등에 대해서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러시아에서 일하는 북한 노동자 문제도 다뤘다며, 인권 문제와 인도주의 차원에서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 노동자들은 러시아에서 매우 성공적으로 일을 하고 있다며, 준법정신이 투철하고 아주 열심히 일하는 사람들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두 정상은 이날 현지 시간으로 오후 2시 5분께 만났습니다. 먼저 회담장에 도착해 있던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을 맞이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단독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푸틴 대통령이 매우 바쁜 중에도 모스크바에서 멀리 떨어진 곳까지 와서 만나준 데 대해 감사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두 나라의 관계를 보다 공고하고 건전하고 발전시키는 데 아주 유익한 만남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정은 위원장] “지금 전 세계의 초점이 조선반도 문제에 집중되어 있는데 이 문제를 같이, 조선반도 정책을 평가하고 서로의 견해를 공유하고 또 앞으로 공동으로 조정 연구해나가는 데서 아주 의미 있는 대화가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푸틴 대통령은 이번 정상회담이 한반도 문제의 해결법을 도출하는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남북관계를 발전시키고 미-북 관계를 정상화시키려는 북한의 노력을 지지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북한과의 협력에 대한 의지도 강조했습니다.

러시아와 북한은 상호관계에서 할 일이 많으며, 특히 무역 부문과 인도주의 부문에서 할 일이 많다는 겁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블라디보스토크 루시크섬 극동연방대학에서 확대회담을 하고 있다. 북측에서 리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등이, 러시아에선 유리 트루트녜프 부총리 겸 극동연방관구 대통령 전권대표와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등이 배석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블라디보스토크 루시크섬 극동연방대학에서 확대회담을 하고 있다. 북측에서 리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등이, 러시아에선 유리 트루트녜프 부총리 겸 극동연방관구 대통령 전권대표와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등이 배석했다.

단독 정상회담을 마친 두 정상은 수행원들이 배석하는 확대 정상회담을 이어갔습니다.

북한에서는 리용호 외무상과 최선희 외무성 제1부상, 러시아에서는 유리 트루트녜프 부총리 겸 극동연방관구 대통령 전권대표와 세르게이 라브로프 외무장관 등이 배석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모두발언에서 이번에 러시아를 방문한 것은 푸틴 대통령을 직접 만나 한반도와 지역 정세에 대해 자세히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녹취: 김정은 위원장] “초미의 관심사가 되고 있는 조선반도와 지역 정세에 대해 서로 의견을 교환하고, 앞으로 전략적으로 이 지역 정세와 안정을 도모하고 공동으로 정세를 관리해 나가는 데서 나서는 문제들에 대해서 심도 있는 의견을 나누고...”

김 위원장은 또 두 나라 관계를 발전시키는 문제들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는 것도 방문 목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그러면서 단독 정상회담에서 두 정상이 한 시간 넘게 서로의 관심사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며, 확대회담에서도 보다 유익하고 건설적인 대화가 교환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 한반도 정세와 앞으로의 발전 방향 등을 논의했다며, 한반도 정세의 긍정적인 발전을 위해 어떤 행동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습니다.

또한 김 위원장이 러시아의 초청을 받아들여 러시아를 방문해 준 데 대해 사의를 표시했습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을 모두 마친 후 환영만찬을 하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5일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을 모두 마친 후 환영만찬을 하고 있다.

두 정상은 단독 정상회담과 확대 정상회담을 모두 마친 뒤 별도의 기자회견 없이 잠시 휴식을 가진 뒤 환영만찬을 시작했습니다.

푸틴 대통령은 만찬연설에서 최근 한반도 정세가 안정화되는 것을 목격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미-북 회담을 직접 추진하고 남북대화를 정상화하기 위해 기울이는 노력을 지지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러시아는 한반도 긴장 완화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해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답사를 통해 북한과 러시아는 강 하나를 사이에 둔 가까운 우방이라며, 이번에 푸틴 대통령과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눴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김정은 위원장] “나는 오늘 푸틴 대통령 각하와 조-러 친선관계 발전과 조선반도와 지역의 평화·안전 보장을 위한 문제들, 그리고 공동의 국제적 문제에 대하여 허심탄회하고 의미 있는 대화를 나눴습니다.”

북한과 러시아가 정상회담을 가진 것은 8년 만에 처음입니다.

김 위원장의 부친인 김정일 국방위원장은 지난 2011년 시베리아 부랴티야공화국 수도 울란우데를 방문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당시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26일까지 블라디보스토크에 머물며 주변시설 등을 방문하고 귀국할 예정입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