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불법 활동 신고에 최대 5백만 달러 포상금


미국 국무부가 북한의 불법 활동 신고에 최대 5백만 달러의 포상금을 지급하기로 하고, 영어와 중국어로 된 안내문을 공개했다.

미국이 북한의 불법 활동 신고에 최대 5백만 달러의 포상금을 내걸었습니다. 북한의 제재 회피를 철저히 단속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밝힌 것이라는 지적입니다. 오택성 기자입니다.

미국이 북한의 불법 행위를 막기 위해 포상금 5백만 달러를 내걸었습니다.

미 국무부는 자체적으로 운영하는 테러정보 신고-포상 프로그램인 ‘정의에 대한 보상’(Rewards for Justice) 웹사이트에 이같은 내용을 담은 포스터를 게시했습니다.

포스터에는 북한에 `불법 해상 활동을 그만두라’는 경고 문구와 함께 북한 선박의 불법적인 해상 환적 사진을 올렸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의 불법 행위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경우 최대 5백만 달러를 포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미 국무부는 포스터를 제작한 이유에 대해, 국제사회의 강력한 제재에도 불구하고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사용되는 자금을 얻기 위한 불법 행위를 계속하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특히, 연안에서 이뤄지는 선박 대 선박 간 석탄과 석유 환적, 해상 추적데이터 조작, 유령회사, 돈 세탁 등의 불법 행위가 전 세계 안보를 위협한다고 지적했습니다.

국무부는 북한에 상당한 수익을 올려주는 해외 파견 북한 노동자들이나, 거래가 금지된 북한 무역과 관계된 개인이나 기업에 관한 정보가 모두 제보 대상에 포함된다고 밝혔습니다.

아울러 북한의 무기 판매나 배송, 사치품 반입과 관련한 정보도 제보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국무부의 이번 포스터는 영문과 중문으로 작성됐습니다. 북한과의 거래가 가장 활발한 중국인들의 신고를 염두에 둔 것으로 해석됩니다.

미 국무부는 지난 1984년 시작된 ‘정의에 대한 보상’ 프로그램을 통해 지금까지 100여 명에게 1억 5천만여 달러의 포상금을 지급했습니다.

VOA뉴스 오택성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