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TV 뉴스

[VOA 뉴스] “북한, 트럼프에게만 정보 주려 해”


[VOA 뉴스] “북한, 트럼프에게만 정보 주려 해”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30 0:00

미국의 고위 전직 정부 관계자가 북한이 하노이 회담 당시 북한이 미국 실무진을 배제한 채 트럼프 대통령에게만 영변 핵시설 등 정보를 건네려고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만 설득시키면 협상을 자신들에게 유리한 쪽으로 끌 수 있다는 계산이 깔렸다고 평가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조명수)

미국의 고위 전직 정부 관계자가 북한이 하노이 회담 당시 북한이 미국 실무진을 배제한 채 트럼프 대통령에게만 영변 핵시설 등 정보를 건네려고 했다고 주장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만 설득시키면 협상을 자신들에게 유리한 쪽으로 끌 수 있다는 계산이 깔렸다고 평가했습니다. 김동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지난 2월 하노이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북한은 미국의 실무진을 배제한 채 트럼프 대통령에게만 핵 프로그램 정보를 건네려고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6자회담 미국 측 수석대표를 지낸 크리스토퍼 힐 전 차관보는 VOA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정부 소식통을 인용해 북한은 트럼프 대통령과의 단독 담판을 통해 협상을 유리하게 끌려고 했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크리스토퍼 힐 / 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북한 실무측은 비건 등 특별 대표를 배제한 채 트럼프 대통령 에게만 모든 정보를 제공하려고 했는데, 직접 담판을 통해 협상을 유리하게 끌려고 했기 때문입니다.”
또 회담에서 합의가 결렬된 직후 북한은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의 교체를 요구한 것도 트럼프 대통령이 참모진 때문에 결정을 바꿨을 것으로 판단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습니다.

크리스토퍼 힐 / 전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회담 과정에서 폼페오 장관이 트럼프에게 귓속말로 속삭인 뒤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이 강경하게 바뀌자, 폼페오 장관이 대통령의 결정을 바꿨다고 생각하는 것 같습니다.”

에반스 리비어 전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도 이 같은 주장은당시 정황상 개연성이 높다고 평가했습니다.

에반스 리비어 / 전 국무부 동아태 부차관보
“의심의 여지가 없습니다. 북한 실무진들은 미국 측과 어떤 협상도 거부했고, 자신들의 지도자가 도착해야 정상끼리 모든 것을 논의할 수 있다는 기본적인 입장을 취했습니다.”

미국의 전직 정부 관계자들은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강경파 보좌진에게 휘둘리고 있다는 세간의 비판에 대해서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습니다.

미첼 리스 전 국무부 정책기획실장도 VOA와의 전화통화에서 이런 비판에 대해 미국 정부의 의사결정 구조를 모르는 단편적 시각이라며, 단순히 존 볼튼이 언론 친화적이지 않는 등 공격하기 쉬운 표적이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미국의 전직 정부 관계자들은 두차례의 회담으로 이른바 톱다운 식 방식의 한계점이 명확히 드러났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보다 강경한 대북 압박 정책을 통해 북한의 입장 변화를 이끌어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