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뉴스] “대북 지원 단체 규제 다소 완화”


[VOA 뉴스] “대북 지원 단체 규제 다소 완화”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27 0:00

최근 국제기구의 대북 지원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 내 인도 지원 단체들의 활동이 활발해졌습니다. 이 단체들은 미국 행정부가 다소 유연한 조치들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조명수)

최근 국제기구의 대북 지원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미국 내 인도 지원 단체들의 활동이 활발해 졌습니다. 이 단체들은 미국 행정부가 다소 유연한 조치들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안소영 기자입니다.

20년 가까이 대북 의료 사업을 벌여온 재미한인의사협회 측은 국무부의 신속한 특별 여권 발급으로 북한을 다녀올 수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재미한인의사협회의 박기범 국장은 최근 VOA에 이 같은 사실을 밝히고 1년 만에 평양에서 의료 지원 활동을 벌일 수 있었다면서 올 연말에도 어려움 없이 북한을 다녀올 수 있기를 기대했습니다.

박기범 / 재미한인의사협회 북한 담당국장
“오는 8월 만료되는 북한 여행 금지 조치가 다시 연장되지 않아, 저와 같은 인도 지원 사업가들이 더욱 쉽게 방북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Another travel ban to DPRK is supposed to end in end of August. I am hoping that it will sunset and then they don’t renew, in which case, it will be much easier for people like me doing humanitarian work in North Korea.)

지난해 10월, 미국 구호 단체들과 공동으로 대북 인도 지원 제한을 완화해 달라고 트럼프 대통령에게 공개서한을 보냈던 미국 친우봉사회 AFSC도 지난달 북한에서 봄 지원 활동을 벌였습니다.

미국 친우봉사회 측은 가을에 통상적으로 진행하는 북한 내 식량 관련 ‘감시 평가’를 다시 펼칠 수 있을 것이라는 데 긍정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북한의 결핵과 간염 환자를 지원하는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은 현재 두 달 만에 또다시 방북해 지원 활동을 벌이고 있습니다.

이 단체는 VOA에 국무부에 접수한 방북 승인 신청이 2주 만에 마무리됐다면서 그 속도가 상당히 빨라졌다고 전했습니다.

이 처럼 대북 지원 활동이 과거에 비해 활발해진 것은 인도적 지원에 대한 미국 행정부의 달라진 분위기와 연관이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월 워싱턴에서 열린 미한 정상회담에서 대북 인도지원에 대한 유연한 입장을 직접 언급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현재 우리는 인도주의적 사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한국이 북한에 식량 등 다양한 것을 지원하는 것은 괜찮습니다.”
(We are discussing certain humanitarian things right now, and I am okey with that, And South Korea is doing certain things to help out with food and various other things for North Korea)

앞서 지난 연말 스티븐 비건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도 인도적 지원을 목적으로 한 미국인에 대한 북한 여행 금지를 재검토하겠다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VOA뉴스 안소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