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대통령 “북한, 핵 시설 5곳 중 2곳만 언급…합의 준비 안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지난 2월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미-북 정상회담은 북한이 핵 시설 5곳 중 2곳만 폐기하려고 해 결렬된 것이라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밝혔습니다. 김정은 위원장에게 제대로 된 합의를 하자고 요구했다며, 북한은 핵무기를 가질 수 없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동현 기자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5개 핵시설 중 2개만을 폐기하길 원했다고 밝혔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19일 폭스 뉴스 인터뷰] “Look you are not ready for a deal because he wanted to get rid of 2 sites but he has 5 sites. What about the other 3 sites?”

트럼프 대통령은 19일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나머지 3곳은 어떻게 되느냐고 반문하면서 김정은 위원장에게 “당신은 합의할 준비가 안 됐다고 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이 같은 협상은 좋지 않고, 합의를 원한다면 제대로 된 합의를 하자”고 제안했다고 말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19일 폭스 뉴스 인터뷰] “That is not good. If we want to make a deal let’s make a real deal”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 등을 통해 하노이 회담이 결렬된 배경을 설명했지만, 북한의 핵 시설 개수를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다만 핵시설 ‘5곳’이 미국 정부가 정밀하게 파악한 수치인지 여부를 설명하지 않았고, 핵시설의 구체적인 장소와 성격도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핵실험과 미사일 발사 횟수를 지난 정권 당시와 비교하며 자신의 성과를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19일 폭스 뉴스 인터뷰] “There is a chart. and it shows 24 test 22 test, 18 test then I come and once I am there for a little while, you know We went through a rough rhetoric period but once I am there for a little while no test no test no test”

과거 정권에서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발사 실험 추이가 24 번, 22번, 18번 이어졌는데, 자신의 임기 초기에는 꽤 거친 말을 주고받는 시기도 있었지만 지난 2년동안 실험은 전무했다고 말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협상 전망에 대해 “앞으로 어떻게 될지 지켜보자”면서도 “핵무기를 보유해서는 안된다”는 점은 분명히 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19일 폭스 뉴스 인터뷰] “So let's see what happens. You cannot have nuclear weapons."

VOA 뉴스 김동현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