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비핵화에 집중…한국의 대북 식량지원에 간섭 안 해”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이 8일 백악관 집무동인 웨스트윙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백악관이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 기조를 강조하면서도 한국의 대북 식량 지원을 막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앞서 북한의 미사일 발사에도 불구하고 대북 식량 지원을 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8일 기자들에게 한국이 대북 인도적 지원을 한다면 미국은 “간섭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If South Korea moves forward on that front, we’re not going to intervene.”

샌더스 대변인은 ‘북한이 새로운 도발을 한 것으로 보이는 상황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의 대북 식량 지원을 무방하다고 여기겠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샌더스 대변인은 그러나 “북한에 관한 우리의 입장은 최대 압박 캠페인을 계속하는 것”이라며 “우리의 초점은 비핵화에 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샌더스 대변인] “Our position with regard to North Korea is going to continue to be the maximum pressure campaign. Our focus is on the denuclearization”

샌더스 대변인의 발언은 한국의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 미국은 개의치 않겠다는 뜻으로 들리지만, 그렇다고 적극적인 지지 의사를 밝히지는 않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국 청와대는 앞서 7일 트럼프 대통령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한국의 대북 인도적 식량 지원이 “매우 시의적절하며 긍정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며 지지했다고 밝혔었습니다.

하지만 백악관이 이날 발표한 보도자료에는 대북 식량 지원에 관한 언급은 없었습니다.

대신 두 정상이 북한의 최근 상황과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북한 비핵화(FFVD) 달성 방안을 논의했다고 짤막하게 밝혔습니다.

한국 통일부는 8일 국제사회와 긴밀히 협력하면서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식량 지원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