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이란 외무장관 "미국의 제재 용납할 수 없어...최대한 자제 중"


모하마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이 16일 아베 신조 일본 총리를 면담하기 위해 일본 도쿄 총리 관저에 도착했다.

미국과 이란 사이에 긴장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모하마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미국이 이란에 부과한 제재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자리프 장관은 오늘(16일) 일본 도쿄에서 고노 다로 외상과 아베 신조 총리를 각각 만난 자리에서 이같은 입장을 강조했습니다.

자리프 장관은 미국의 제재 복원에 따른 대응으로 핵 합의 이행을 일부 중단했지만, 핵 합의에서 탈퇴할 계획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또 미국이 지난해 5월 핵 합의에서 이탈한 뒤에도 이란은 최대한 자제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이란 측에 핵 합의 준수를 촉구했습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국무부는 이라크 주재 미국대사관 직원 일부에게 철수할 것을 명령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어제(15일) 헬기가 바그다드 주재 미국대사관에서 직원들을 실어날랐다고 보도했습니다.

한편 독일과 네덜란드는 자국군이 이라크에서 교육훈련을 지원하는 것을 중단했습니다. 두 나라는 이라크 안에서 점증하는 위협을 이유로 들었습니다.

하지만, 독일 정부는 이라크 내 외교인력을 철수할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최근 미국은 이란의 위협에 대비해 항모전단과 폭격기를 중동에 배치했습니다. 이에 이란은 미국이 심리전을 펴고 있다고 비난하면서, 미국과 전쟁할 생각이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