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폼페오 "북한과의 협상 계속할 것...북한 발사 미·한·일에 위협 안 돼"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도 불구하고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계속할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의 이번 발사가 미국과 한국, 일본에 어떠한 위협도 제기하지 않았다고 밝혔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의 이번 단거리 발사체 도발이 미-북 비핵화 협상에 방해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 북한과 대화를 계속하기를 바라며, 이를 통해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의 이런 언급은 지난 주말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에도 불구하고 북한과의 비핵화 협상을 이어갈 것임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폼페오 장관은 휴일인 5일 미 주요 언론들과의 잇따른 인터뷰에서 이런 입장을 여러 차례 확인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CBS’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외교를 통해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할 수 있는 길이 여전히 있다고 믿는다”며, “미국은 모든 외교적 기회를 활용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는 북한의 이번 발사체는 국제적 경계를 넘지 않았고, “미국과 한국, 일본에 위협이 되지도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번 발사체가 “비교적 단거리였고, 무엇보다 대륙간탄도미사일이 아니었다”는 점을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의 이런 발언은 북한의 이번 발사에 대해 유엔 안보리에 대북 결의 위반 여부를 제기하지 않을 것임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어 미국은 북한과의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기를 바란다”며 “협상을 통해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라는 결과를 얻을 기회가 여전히 있다고 믿는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폭스 뉴스’와의 인터뷰에서도 김정은 위원장이 유예한 미사일 시험발사는 “미국을 위협하는 대륙간탄도미사일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발사가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 유예 약속을 깬 것으로 보지 않고 있다는 점을 지적한 것입니다.

폼페오 장관은 그러면서 “미국은 여전히 북한의 비핵화를 위한 협상을 이어갈 의사를 갖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날 ‘ABC’ 방송과의 인터뷰에서는 대북 인도적 지원이 허용된다는 점을 밝혔습니다. 또 식량 구입 역시 제재와는 무관하다는 점을 지적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의 발언은 미국이 북한의 협상 복귀를 위해 인도적 지원을 활용할 수 있음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한편 폼페오 장관에 앞서 트럼프 대통령도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신뢰를 거듭 확인하면서, 비핵화 협상에 대한 낙관론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4일 자신의 트위터에 “아주 흥미로운 이 세상에서는 어떤 일이든 일어날 수 있지만, 김정은은 대단한 북한의 경제적 잠재력을 완전히 인지하고 있다”면서, “이를 방해하거나 끝내는 일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김정은은 내가 그와 함께 한다는 것을 알고 나와의 약속을 깨고 싶어 하지 않으며, ‘딜’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