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베네수엘라 대통령 망명 촉구


폼페오 미 국무장관.

베네수엘라 임시 대통령을 자처한 후안 과이도 국회의장이 소규모 군사봉기를 일으킨 가운데, 미국이 니콜라스 마두로 대통령에 대한 퇴진 압박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미 국무장관은 어제(30일) `CNN' 방송과의 인터뷰에서 마두로 대통령에게 베네수엘라를 떠나라고 촉구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망명) 비행기를 출발시키라"고 마두로 측에 요구하면서, 이날 오전 마두로 일행이 쿠바 아바나로 망명을 위해 활주로에 비행기까지 대기시켰지만 러시아 정부가 만류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폼페오 장관은 마두로 대통령을 ‘폭력배’라고 부르면서, "이 폭력배를 쿠바가 비호하는 건 용납할 수 없다는 점을 전달할 기회가 있었다"고 했습니다.

이와 관련, 같은 날(30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쿠바에 ‘전면 금수’와 ‘최고 수준 제재’를 경고했습니다.

백악관은 또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의 전화통화에서 베네수엘라 상황을 논의했다고 밝혔습니다.

존 볼튼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이것은 분명히 쿠데타(군사반란)가 아니다"라며 "우리는 과이도를 베네수엘라의 합법적인 임시 대통령으로 인정한다"고 말했습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이날 트위터에 "우리는 (베네수엘라 국민)과 함께한다. 미국은 자유와 민주주의가 회복될 때까지 여러분과 함께 할 것"이라며 마두로 퇴진운동을 지지하는 메시지를 올렸습니다.

이날 과이도 국회의장이 주도하는 소규모 군사봉기가 발생한 베네수엘라에서는, 진압군 장갑차와 반정부 시위대의 충돌이 보도됐습니다.

이런 가운데, 마두로 대통령은 폼페오 장관이 제기한 망명 시도설을 부인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