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TV 뉴스

[VOA 뉴스] “북한 사이버 도발 강압 견제해야”


[VOA 뉴스] “북한 사이버 도발 강압 견제해야”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39 0:00

북한은 하노이 회담 실패 이후 더 많은 사이버 공격 도발을 감행할 것으로 전망됐는데, 이를 억지하기 위해서는 강압적인 견제 정책을 펼쳐야 한다는 지적이 나왔습니다. 또, 북한은 대북제재 여파로 대량살상무기 개발과 불법 환적 자금을 확보하기 위해 가상화폐 거래소를 공격하고 있다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김정호)

대니얼 러셀 전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는 하노이 회담 합의 실패에 따라 북한은 더 많은 사이버 공격을 감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습니다.

북한은 과거부터 협상에서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하면 긴장을 고조시켰다는 것입니다.

다만 북한은 군사적 대응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핵이나 미사일 시험이 아니라 공격 주체를 찾기 힘들고 대응 가능성이 적은 형태의 도발을 할 것이라며 사이버 공격을 지적했습니다.

[대니얼 러셀 / 전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
“비용이 적게 들고 고도의 특수 장비들도 필요하지 않습니다. 북한 안에서 사이버 공격을 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대응하기도 어렵습니다.”

아시아소사이어티 정책연구소 최근 보고서를 통해 이같은 내용을 밝힌 러셀 전 차관보는 북한의 사이버 공격 등에 대한 미국의 강압적 견제 전략을 해법으로 제시했습니다.

북한의 도발을 무력화할 수 있는 강력한 사이버 공격 방어 시스템과 미사일 방어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설명입니다.

[대니얼 러셀 / 전 국무부 동아태 담당 차관보]
“김정은의 무기를 무력화할 수 있도록 미국의 방어망과 인프라를 개발해야 합니다. 미국의 사이버 기술 개선을 의미합니다.”

러셀 차관보는 그러면서 북한의 긴장 고조를 저지하면서 비핵화 대화를 지속하되 경제 제재를 유지하는 외교 전략이 병행돼야 하며 이를 위한 미국과 한국, 일본의 동맹 강화를 강조했습니다.

앞서 영국의 싱크탱크 합동군사연구소 루시(RUSI)는 북한이 대북 제재의 여파로 가상화폐 거래소를 공격해 돈을 벌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보안이 강한 은행 대신 가상화폐 거래소를 해킹해 대량살상 무기 개발과 불법 환적을 위한 자금을 마련한다는 것입니다.

[카일라 아이젠만 / 합동군사연구소 연구분석가]
“북한이 대량살상무기 프로그램의 재정 지원을 위해 가상화폐를 사용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환적을 통해 물품을 받고 가상화폐를 지불할 수 있습니다. 흔적을 남기지 않고 말입니다.”

합동군사연구소는 북한의 사이버 공격 역량은 갈수록 심화되고 있다면서 특히 보안 시스템이 제대로 갖춰지지 않은 동남아 국가들의 암호화폐 시장은 북한의 사이버 공격에 취약하다고 지적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