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TV 뉴스

[VOA 뉴스] “러, 대북 제재 완화 못해줄 것”


[VOA 뉴스] “러, 대북 제재 완화 못해줄 것”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09 0:00

북한과 러시아가 오는 25일로 정상회담 일정을 확정하고, 북핵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현행 제재 하에서 북한과 러시아가 이끌어 낼 수 있는 성과물은 제한적이라고 진단했습니다. 박승혁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조명수)

러시아 크렘린궁이 오는 25일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푸틴 대통령이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과 회담할 것이라고 현지 언론을 통해 밝혔습니다.

핵심 의제는 한반도 비핵화 문제의 외교적 해결이며, 형식은 단독회담이 먼저 열리고, 이후 대표단이 참석하는 확대회담, 이어 공식 연회 순이라고 크렘린궁 측은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24일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전문가들은 이번 회담에서 두 정상이 처음 만나 관계를 돈독히 할 수는 있지만, 제재가 유지되고 있는 현재 상황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내긴 어려울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아나스타샤 바라니코바 / CSIS 객원연구원]
“이번 회담에서 실질적인 결과물이 나올 것 같진 않습니다. 경제 협력을 논의한다 해도 지금 제재 하에서는 미래 협력만 논의될 겁니다.”

미국과 러시아의 관계가 좋지 않은 상황에서 러시아가 무리해서 북한을 도와주기도 어려울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습니다.

[아나스타샤 바라니코바 / CSIS 객원연구원]
“러시아가 할 수 있는 일은 미국과 북한 사이 중재자 역할인데, 미러 관계도 긴장 상태여서 어려울 겁니다.”

백악관 러시아 담당 보좌관을 역임했던 전문가도 김 위원장이 푸틴의 환대는 받겠지만 가장 원하는 것은 얻지 못하고 돌아갈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윌리엄 코트니 / 전 백악관 NSC 러시아 담당 보좌관]
“러시아가 갑자기 태도를 바꿔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를 위반하지 않을 것이고 김정은은 실망할 것입니다.”

전문가들은 러시아가 북한에 대한 영향력을 갖고 싶어 하겠지만 미국과 중국을 자극해가면서까지 북한 문제에 간여하긴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VOA뉴스 박승혁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