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TV 뉴스

[VOA 뉴스] “북한 석탄 실은 선박 사실상 억류”


[VOA 뉴스] “북한 석탄 실은 선박 사실상 억류”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09 0:00

말레이시아 당국이 북한산 석탄을 실은 것으로 알려진 선박에 정선 명령을 내리고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말레이시아 해역으로 들어오려다 적발된 이 선박은 사실상 억류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함지하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조명수)

문제의 선박은 북한 선박에서 하역된 석탄을 실은 것으로 의심되는 파나마 선박 ‘동탄’호입니다.

‘동탄’ 호는 19일 오후 1시께 말레이시아 케마만 항구에서 약 12km 떨어진 지점에 도착한 뒤 현재까지 같은 지점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지난 13일 인도네시아를 출발해 19일 목적지인 말레이시아 케마만 항 인근 해역에 도착했지만, 입항 허가를 받지 못한 채 대기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VOA가 이번 사안에 정통한 현지 소식통으로부터 입수한 케마만 항구의 통지문에는 “북한이 연관된 문제와 관련해 우리 정부의 명확한 지침이 있었다”며 “이번 사안에 대해 말레이시아 정부가 택한 모든 지시와 결정을 참고해 달라”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아울러 “해당 선박이 당국의 조사와 새로운 지침이 있을 때까지 도착 이후 항구 경계 밖에 정박하도록 지시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 소식통은 말레이시아 항만청이 동탄 호가 북한을 원산지로 하는 석탄 화물을 실은 것으로 의심된다는 내용을 케마만 항구 측에 통보한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사실상 말레이시아 당국이 억류 수순에 돌입했음을 엿볼 수 있는 대목입니다.

앞서 VOA는 지난 1년간 인도네시아에 억류됐던 북한 선박 ‘와이즈 어네스트’ 호가 최근 석탄 2만6천500t, 약 300만 달러어치를 하역했으며, 이후 동탄호로 옮겨졌다고 보도한 바 있습니다.

현재 미국 정부도 이번 사건을 인지하고 수사를 진행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 미국 국무장관 (지난 10일 미 상원 외교위 청문회)]
“불법 선박 환적을 단속하기 위해 엄청난 노력을 하고 있습니다. 이런 불량 정권들은 상대하기 어렵습니다. 계속 압박해야 한다는 사실을 잘 알고 있습니다.”

이번 석탄 거래 당사자들은 새로운 선하증권을 통해 적재 물품이 ‘인도네시아 석탄’이라고 표기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유엔 안보리는 이 석탄이 압류돼야 하며, 판매돼서도 안 된다고 지적했습니다. 말레이시아 당국이 어떤 조치를 취할 지 주목됩니다.

VOA 뉴스 함지하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