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문재인 한국 대통령 10일 워싱턴 도착...11일 미-한 정상회담서 '비핵화 해법 논의'


문재인 한국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0일 미한 정상회담을 위한 워싱턴행 비행기에 타기 위해 경기 성남 서울 공항에 도착했다.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북한 비핵화 해법 등을 논의하기 위해 오늘(10일) 미국 워싱턴을 방문합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후 워싱턴 인근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내일 트럼프 대통령과 백악관에서 정상회담을 엽니다.

두 정상의 회담은 내일 정오에 시작돼 단독회담과 확대회담, 업무오찬 등의 순으로 약 2시간 동안 진행될 예정입니다.

회담에서는 하노이 정상회담 합의 결렬 이후 교착 상태인 미-북 협상 재개 방안이 집중 논의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문재인 대통령이 이번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중재안을 제안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문 대통령을 통해 대북 메시지를 전달할지 등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정상회담에 앞서 내일 오전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을 면담합니다.

트럼프 대통령과 문 대통령의 정상회담은 이번이 일곱 번째입니다.

한편 폼페오 국무장관은 어제(9일) 상원 청문회에서 '대북 외교 목표'를 묻는 질문에, "완전하고 검증된 한반도 비핵화(FFVD)'와 재래식 무기 위협 감소, 한반도의 더 큰 평화, 북한 주민의 밝은 미래"라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