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폼페오 “FFVD가 목표…제재 유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9일 상원 세출위 청문회에서 북한 문제에 관해 언급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미한 정상회담을 앞두고 열린 의회 청문회에서 미국의 대북 접근법을 다시 강조했습니다.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 즉 FFVD 목표를 재확인하면서 이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대북 제재는 계속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상원 세출위원회 국무·외교활동 소위원회에 출석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대북 외교의 목표가 무엇이냐는 질의에 비핵화를 강조했습니다.

대북 외교의 결과는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 즉 FFVD와 이를 통한 한반도 평화라는 입장을 분명히 한 것입니다.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상원의원은 “북한에 있어서 외교의 목표, 어떤 결과가 나와야 하느냐”고 물었습니다.

[녹취:그레이엄 의원] When it comes to North Korea, the objective the outcome is what?

폼페오 장관은 이에 대해 결과는 완전하고 검증된 한반도 비핵화, 더욱 큰 평화, 재래식 위협의 감소, 희망하기로는 북한 주민들이 밝은 미래를 갖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녹취:폼페오 장관] “The outcome is fully verifiably denuclearized peninsula, and greater peace less risk in conventional means and hopefully a brighter future for the North Korean people as well.”

폼페오 장관은 이어 트럼프 행정부 초기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이 있었지만, 국제사회와의 제재 연대를 통해 잘 대응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폼페오 장관] "We forged a global coalition at the United Nations to impose the toughest ever sanctions on North Korea."

북한에 전례없이 강력한 제재를 가하기 위해 유엔에서 국제적 연대를 구축했다는 것입니다.

폼페오 장관은 앞서 제출한 서면 답변을 통해서도 미국의 외교적 노력에 이어 대북 제재에 대한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북한 비핵화를 향한 미국의 외교적 노력은 지금까지 가장 성공적이었으며, 미국 정부는 계속 그 목표에 전념하고 있고 이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제재를 계속 이행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최근 대북제재 강화 법안을 발의한 민주당 크리스 반 홀런 의원이 대북 외교를 하면서 계속 ‘최대의 경제적 압박’을 가할 것이냐는 질문에도 폼페오 장관은 “그렇다”고 답했습니다.

[녹취:반 홀런 의원] “Is it the administration’s position that as we continue negotiations with North Korea we should maintain maximum economic pressure?” (Pompeo) “Yes.”

폼페오 장관은 김정은 위원장을 독재자(tyrant)로 보느냐는 패트릭 리히 상원의원의 질문에 “내가 분명히 그렇게 말한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