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한 국방장관 “확고한 방위태세 유지…비핵화 외교 지원”


패트릭 섀너핸 미국 국방장관 대행과 정경두 한국 국방장관이 1일 워싱턴 인근 미국 국방부 청사에서 열린 환영식에 참석했다.

미-한 국방장관이 1일 회담을 열고 확고한 방위태세를 유지하는 한편, 비핵화 외교를 지원한다는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은 특히 미-한 연합훈련을 축소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두 나라가 역량을 키우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은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한 국방장관이 1일 미 국방부 청사에서 회담을 열고 2차 미북 정상회담 이후 비핵화와 한반도 평화 정착을 위한 두 나라 공조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미 국방부는 보도자료에서 패트릭 섀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과 정경두 한국 국방장관이 '철통같은 동맹관계'를 확인했으며, 확고한 연합 방위태세를 유지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반도에서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를 달성하기 위한 외교적 노력을 계속해서 지원한다는 데도 합의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섀너핸 미 국방장관 대행은 이날 회담에 앞서 미-한 연합훈련 축소가 준비태세를 약화시킬 수 있다는 지적을 일축했습니다.

[녹취:섀너핸 대행] “I don't think we're scaling back exercises. I think we're building capability. That's why we have General Abrams here, master of readiness, really as we do operational control and transfer, we want to make sure that there are no gaps or seams and that we continue to build on these exercises.”

섀너핸 대행은 기자들로부터 관련 질문을 받고 “훈련을 축소한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우리는 역량을 키우는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전작권 전환을 진행해 가면서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하고, 이러한 (연합) 훈련들을 계속해서 쌓아나가고자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3월 훈련의 교훈과 다가오는 9월 훈련을 한국 측과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3월 훈련이 아주 성공적이었지만, 가을 훈련에서 이뤄낼 수 있는 개선점들도 파악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섀너핸 대행] “We're going to talk about the September exercises and the lessons learned from these ones in March”

로버트 에이브럼스 주한미군 사령관도 3월에 실시한 동맹 연습을 높이 평가하며, 양국의 연합 방위와 준비 태세를 강화했고 전시작전권 전환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다고 밝혔습니다.

섀너핸 대행은 미국과 한국은 외교를 지원하는 데 있어 필수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많은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두 나라가 ‘같이 가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정경두 한국 국방장관은 최근 성공적으로 마친 ‘동맹’ 연합연습을 통해서 강력한 미-한 동맹을 확인할 수 있었으며, 대북 외교를 지원하는 효과도 있었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정경두 장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정착을 위한 한미 정부의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지원하는 매우 모범적인 사례로 그 의미가 크다고 생각합니다. 강력한 한미 동맹의 역사적 상징이자 정신을 간직한 연합 연습을 통해서 한미 동맹과 연합 방위태세는 더욱 굳건해 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정 장관은 특히 4월 11일 열리는 미-한 정상회담을 통해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정착을 위한 미-북 대화가 재개되길 바라며, 미-한 국방당국은 지금처럼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뒷받침할 수 있도록 더욱 긴밀하게 협력해나가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한국 국방부가 전시작전권 전환을 체계적,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섀너핸 대행과 조셉 던포드 합참의장의 각별한 관심을 부탁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조은정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