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북한 선박 환적 또 확인…유엔에 통보”


일본 외무성이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 의심 행위를 적발했다며 28일 공개한 사진. 지난 2일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유조선 새별호(오른쪽)와 선적을 알 수 없는 소형 선박이 나란히 근접해 있다.

일본 정부가 이달 초 공해상에서 북한 선박의 불법 환적 현장을 또 확인했다고 했다고 28일 밝혔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지난 2일 동중국해 공해상에서 북한 유조선과 선적을 알 수 없는 소형 선박이 나란히 근접해 있는 것을 해상자위대 함정이 확인했다며 관련 사진을 인터넷 홈페이지에 게재했습니다.

외무성은 또 북한 유조선이 2016년 3월 유엔 안보리에 의해 자산 동결 대상이 된 선박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외무성은 “두 선박이 야간에 조명을 밝히고 호스를 연결했다는 점에서 모종의 작업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금지하고 있는 환적을 했던 것으로 의심된다고 말했습니다. 환적이란 남의 눈을 피해 몰래 화물을 옮겨 싣는 것을 말합니다.

외무성은 이번 사안을 유엔 안보리 대북제재위원회에 통보하고 관계국과 정보를 공유했다고 밝혔습니다.

유엔 안보리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해 1월에서 8월 기간에 총 148회에 걸쳐 선박 간 환적으로 기름을 밀수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