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TV 뉴스

[VOA 뉴스] “불법 환적 감시 활발해질 것”


[VOA 뉴스] “불법 환적 감시 활발해질 것”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29 0:00

북한의 비핵화를 이루기 위해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 이행이 강조되고 있는데, 북한의 불법 환적을 막기 위한 역내 국가들의 참여가 더 활발해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습니다.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철수는 한국과 미국을 동시에 압박하는 전술로 분석됐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조명수)

워싱턴 DC 허드슨 연구소에서 열린 토론회에서 일본의 전직 국방 고위 관료는 협상이 진행 중이더라도 대북 압박은 필수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엔안보리 대북 제재 이행의 하나로 북한의 불법 선박 환적에 대한 일본의 감시는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도쿠치 히데시 / 전 일본 방위성 방위심의관]
“북한에 대한 압박을 지속할 때입니다. 그런 관점에서 압박을 지속할 수 있는 모든 노력과 유엔 대북 제재 이행은 중요합니다.”

히데시 전 심의관은 이어 일본은 미국, 호주와 뉴질랜드 등 역내 국가들과 연대하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북한의 해상 불법 환적 행위를 단속하는데 국제사회의 행동을 촉구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도쿠치 히데시 / 전 일본 방위성 방위심의관]
“일본은 북한의 위협을 받고 있습니다. 뜻을 같이하는 나라들과 협력하는 건 당연한 일입니다.”

호주는 북한 불법 환적 감시를 위한 동남아 국가들의 행동을 촉구할 것이라는 전망도 나왔습니다.

북한은 동남아 국가와 기업들도 이용해 제재를 회피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존 리 / 전 호주 국방장관 안보보좌관]
“동남아 국가들이 제재 이행을 강화할 수 있도록 설득하는 것에 초점이 맞춰질 것입니다. 동남아 국가와 이용한 제재 회피가 많기 때문입니다.”

이런 가운데 북한의 남북공동연락사무소 직원 철수는 한국과 미국을 동시에 압박하려는 전술로 분석됐습니다.

[게리 세이모어 / 전 백악관 대량살상무기 조정관]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북한에 보다 합리적인 제안을 하라고 트럼프 대통령을 설득하지 못한다면 남북 관계 개선은 위기를 맞을 것이라는 김정은의 압박 방식입니다.”

또, 이 같은 일은 이미 예상됐던 것으로 협상을 유리하게 이끌기 위한 과거와 같은 북한의 전형적인 수법이라고 전문가들은 분석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