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비상사태’ 저지 결의안 상원도 통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 리오 버라드커 아일랜드 총리와 친선 오찬에 참석하기 위해 의회에 도착한 후 미 의원들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미 상원이 멕시코 국경장벽을 건설하기 위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선포한 국가비상사태를 무력화하는 결의안을 통과시켰습니다.

상원은 어제(14일) 본회의 표결에서 찬성 59표, 반대 41표로 결의안을 가결했습니다.

결의안이 하원과 상원을 모두 통과하면서,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하지 않으면 비상사태는 무산될 상황입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14일) ‘트위터’를 통해 즉각 거부권 행사 방침을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민주당이 주도한 결의안에 대한 거부권 행사를 고대하고 있다"면서, "이 결의안은 국경을 열어 범죄와 마약, 인신매매를 증가시킬 것"이라고 적었습니다.

그러면서 "국경안보와 장벽 지원을 위해 표결에 임해 준 모든 강한 공화당 의원에게 감사한다"며 여당을 다독이는 모습도 보였습니다.

이번 표결에서는 공화당 의원들 상당수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반기를 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재 상원 의석수는 공화당 53명, 민주당 45명, 민주당 성향 무소속 2명이기 때문에, 공화당에서 12표가 이탈한 것으로 파악됩니다.

한편, 같은 날 하원은 지난 대통령 선거 당시 트럼프 후보 측의 `러시아 스캔들`을 조사한 로버트 뮬러 특검의 보고서 공개를 요청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