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폼페오 “북한, 비핵화 약속 아직 이행 안 해…실험중단은 유지될 것”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여전히 이행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다만 김 위원장이 핵과 미사일 실험 유예를 거듭 약속했다며 그런 상태를 유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안소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이 김정은 위원장의 약속을 아직 이행하지 않았다고 지적했습니다.

[폼페오 국무장관] “There’s still work to do. North Koreans have not fulfilled the commitment that Chairman Kim made yet. They came partway there when the President traveled to Hanoi, but it wasn’t enough. It’s not just enough for America; this is the entire world.”

폼페오 장관은13일 휴스턴 지역 방송, KPRC 2와의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하노이에 도착했을 때 북한은 그곳(약속 이행)을 향해 왔지만 여전히 충분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미국에게만 불충분했던 게 아니라 전 세계에 그랬다는 설명입니다.

폼페오 장관은 미국이 완전히 국제적인 연대를 구축했다면서 북한에 압박을 가하고 있는 결의안들은 미국의 제재가 아니라 유엔 안보리 결의안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The United States has built out a fully global coalition. The resolutions that are putting pressure on North Korea ar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not American sanctions. The whole world understands this threat, and the whole world is urging Chairman Kim to make the right strategic choice to get rid of his nuclear weapons and rejoin the world.”

그러면서 전 세계가 이 같은 위협을 이해하고 있고 김 위원장에게 핵무기를 없애고 국제사회에 동참하는 올바른 전략적 선택을 할 것을 촉구하고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또한 이 같은 유엔 제재를 이행하는 것은 엄청나게 중요하다며, 미국은 모든 나라가 이를 최대한 엄격히 이행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폼페오 장관] “These are UN sanctions. Enforcement of those sanctions matters an awful lot. We are urging every country to enforce them as rigidly as they can, and frankly, we’ve done pretty well. There are gaps. When we find gaps, we work to close them.”

이어 현재 대단히 잘 이행하고 있다며, (제재에) 구멍이 생기기도 하지만 이를 발견하면 메우기 위해 노력한다고 말했습니다.

장거리 로켓 시설 재건과 이란과의 군사 협력 정황 등을 보이는 북한의 현 상황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는, 트럼프 행정부 출범 이래 이 문제를 놓고 열심히 일했다며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이 한동안 중단됐고 이런 상태를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고 답했습니다. 김 위원장이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이 같은 행동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는 겁니다.

[폼페오 장관] “So we’ve been working at this, since the administration came into office, diligently. We’ve now got missile tests stopped; nuclear testing hasn’t taken place for a while either. We think we can continue to maintain that. Chairman Kim committed to not doing those things when we were in Hanoi.”

폼페오 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의 비핵화 약속 이행을 위해 그와 마주 앉은 것이라면서, 북한의 핵무기는 전 세계와 역내 파트너 국가인 일본과 한국, 그리고 미국에 위협을 가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President Trump sat down with Chairman Kim to try and fulfill his commitment to denuclearize. These nuclear weapons present a threat to the world, to our partners of Japan and South Korea in the region, and to the United States.”

이어 미국은 싱가포르에서 북한과 합의한 것들을 반드시 이행할 결심이라며, 제대로 실행된다면 북한 주민들은 밝은 미래를 갖게 되고 전 세계의 위험은 감소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And we’re determined to follow through on the commitments that were made in Singapore. If we can get this right, there will be a brighter future for the people of North Korea and reduce risk all around the world.
We’re mindful of the challenges. We know that it will be a bumpy, long road. This problem’s been out there for quite some time. But we continue to be optimistic that Chairman Kim wants to denuclearize and that he intends to go down that path.”

폼페오 장관은 어려움들을 알고 있고, 험난하고 긴 여정이 될 것이라는 점 또한 알고 있다면서 이 같은 문제는 오랫동안 계속돼 왔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하기 원하고 그런 길을 가려고 할 것으로 계속 낙관한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안소영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