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폼페오 장관 “김정은, 6번이나 비핵화 약속…행동으로 옮겨야”


12일 미국 휴스턴을 방문한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이 지역 방송사인 'KRIV 폭스 휴스턴 TV'와 인터뷰했다.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의 비핵화 약속 이행을 촉구했습니다. 김정은으로부터 6번이나 비핵화 약속을 직접 받았다며 말이 아니라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행동으로 옮겨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장관이 비핵화를 향한 북한의 행동을 촉구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We only will value action. We all - talk is cheap. It’s important that we actually begin to deliver on the commitments.”

텍사스주 휴스턴을 방문 중인 폼페오 장관은 12일 지역 방송사인 ‘KRIV 폭스 26 휴스턴’ 인터뷰에서, “우리가 가치를 인정하는 것을 행동 뿐이다”라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말은 쉽다”며 “우리가 약속들을 이행하기 시작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미-북 정상이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상대방에게 진지한 약속을 했다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비핵화를 약속했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더 밝은 미래와 한반도의 안정, 안보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미국의 동맹인 한국과 일본은 미국에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며 “우리가 봐야 하는 것은 행동이고 그것이 우리가 믿는 것이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몇 달 안에 그 것을 얻어내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Our allies, South Korea and Japan, are prepared to work alongside of us. What we’ll need to see is action, and that’s what we’re counting on, and it’s what I’m hopeful we’ll get in the months ahead.”

폼페오 장관은 미-북 협상이 교착상태가 아니라고 생각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북한과의 협상은 긴 여정이자 지난 20여년 간 미국이 처해왔던 상황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해낸 것은 국제적인 연대를 구축한 것이라며, 이는 유엔 안보리 결의안으로, 미국의 제제가 아니라 국제적 제재라고 강조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What President Trump has done is he has built a global coalition. These are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they’re not American sanctions, they’re global sanctions.”

폼페오 장관은 김 위원장의 핵무기가 세계에 가하는 위협을 전 세계가 잘 알고 있다며, 지금은 김 위원장이 핵무기들을 포기하고 비핵화할 것이라고 약속한 상태라고 말했습니다.

특히 김 위원장이 6번이나 자신과 직접 대면해 그렇게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이제는 비핵화를 달성해 나갈 방안을 찾을 필요가 있다며, 목표는 미국을 안전하게 지키고, 한국과 일본을 이 위협으로부터 지켜내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아울러 북한 주민을 위한 더 밝은 미래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으로 희망한다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은 미국이 도달하려는 합의는 바로 그런 것이라고 설명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제안이 충분하지 않다고 파악했고, 따라서 해야 할 일이 더 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폼페오 장관은 이날 텍산 스탠다드 방송과의 화상인터뷰에서, 하노이에서 기대했던 것만큼 진전을 이루지 못했지만 대화는 계속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그 동안 미사일 발사와 핵 실험도 없었다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 “We didn’t make as much progress as we would have hoped in Hanoi, but the conversations continue. And meanwhile, there are not missile tests being conducted, there aren’t nuclear tests being conducted. We’ve made progress.”

폼페오 장관은 그 동안 진전을 이뤘지만, 더 많은 일을 해야 할 필요도 분명하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북한 문제는 오래된 문제라며, 계속 걸어나가다 보면 북한의 핵무기 위협이 엄청나게 감소하는 곳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This has been a problem of a long standing, and we continue to march down the path, hopefully leading to a place where the threat of nuclear weapons from North Korea will be enormously diminished.”

폼페오 장관은 또 KTRH 휴스턴 모닝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했지만, 미국이 원하는 것만큼 준비하지 않은 채 하노이에 도착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그 같은 결과를 달성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북한의 위협은 미국에 대한 실질적인 위협이라며, 미국은 북한이 비핵화 약속을 준수하기를 원하고 그 후 북한 주민들을 위한 더 밝은 미래가 있을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폼페오 장관] “It is a real threat to the United States of America and we want to get North Korea to honor its commitment to denuclearize, and then there can be a brighter future for the North Korean people as well.”

미-한 연합훈련 중단과 관련한 질문에는, 미 국방부가 필요한 시점에 동맹인 일본, 한국과 협력해 조치를 취하고 미국 국민을 안전하게 지키는데 필요한 준비태세를 유지할 수 있다고 확신하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이어 한반도에서 이뤄지는 주요 전쟁 연습을 줄이면서도 여전히 미국의 이익을 보호할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말했습니다.

또한 폼페오 장관은 이날 WBAP 모닝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북한을 비핵화를 향해 움직이도록 만든 방법 가운데 하나가 북한이 수입할 수 있는 에너지의 양을 줄이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유엔 제재와 미국의 제재가 실질적인 차이를 만들었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One of the ways that we’ve convinced North Korea to move towards denuclearization is to reduce the amount of energy that they can import, and those sanctions that the United Nations put in place alongside of us have made a material difference.”

폼페오 장관은 그로 인해 북한이 해야 할 필요가 있는 일을 하기가 어렵게 됐다며, 적어도 부분적으로 김 위원장이 비핵화 약속을 한 것도 그 때문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자신이 지난 주 하노이에서 원했던 것 만큼 멀리 가지 못했지만, 여전히 그 곳으로 향하는 길을 갖고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폼페오 장관] “We’re hopeful that even though we didn’t get as far as we would have liked when the President and I were in Hanoi last week, we still have a path forward there.”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