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문재인 통화 "2차 미-북 정상회담 큰 성과 예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문재인 한국 대통령이 19일 통화하고 2차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이 전화통화를 하고 다음주로 예정된 2차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습니다.

한국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오늘(19일) 서면 브리핑에서 두 정상이 35분 동안 통화하면서 "다가오는 2차 미-북 정상회담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협조방안을 중점 협의했다"고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북한의 비핵화 조치를 견인하기 위한 상응조치로서 한국을 활용해달라는 뜻을 전달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특히 "남북 사이의 철도 도로 연결부터 남북경제협력 사업까지 트럼프 대통령이 요구한다면 그 역할을 떠맡을 각오가 돼 있고 그것이 미국의 부담을 덜어줄 수 있는 길"이라는 말을 했다고 김의겸 대변인은 전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에게 하노이 회담을 마치는 대로 문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회담 결과를 알려주겠다고 말하면서, 하노이 회담에서 큰 성과를 거둘 것으로 예상하며 그 결과를 문재인 대통령과 공유해야 하기에 직접 만나기를 고대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미-한 관계에 대해서도 "문재인 대통령과 나, 우리 두 사람은 아주 잘해오고 있으며 양국 관계도 어느 때보다 좋다"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