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펜스 부통령 “북한 비핵화는 김정은의 약속...압박이 북한 변화시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16일 독일 뮌헨안보회의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북한의 비핵화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약속으로 거듭 규정했습니다. 과거의 실패를 되풀이 하지 않을 것이라며 북한의 비핵화 때까지 단호한 태도를 늦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으로부터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 약속을 받았다”는 사실을 분명히 했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And then, last year, at their historic summit in Singapore, President Trump received a commitment from Chairman Kim to achieve the final, fully verified denuclearization of North Korea.”

펜스 부통령은 16일 독일에서 열린 뮌헨안보회의 연설을 통해 트럼프 행정부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거둔 성과를 설명하면서 이렇게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몇 주 뒤 베트남에서 김 위원장과 가질 또 한 차례의 정상회담을 준비하고 있다”며 “트럼프 대통령은 희망에 차 있고 평화가 가능할 것으로 믿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Now, as we speak, President Trump is preparing for another summit with Chairman Kim in Vietnam in just a few weeks. And, again, President Trump is hopeful. He believes peace is possible.”

하지만 “우리가 과거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는 점을 동맹국들이 확신해도 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모든 나라들은 계속해서 단결해 모든 유엔 안보리 결의들을 이행하고 북한이 싱가포르 선언에서 약속한 것들을 준수하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But our allies may be assured: We will not repeat the mistakes of the past. All nations must continue to stand together, enforce all U.N. Security Council resolutions, and hold North Korea to the commitments it made in the Singapore declaration. And I can promise you, America will as well.”

아울러 “미국 또한 그렇게 할 것이라는 점을 약속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우리는 평화를 위해 일하지만 북한의 최종적이고 완전히 검증된 비핵화를 달성할 때까지 확고한 태도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펜스 부통령은 “2년 전 이 행사에서 연설할 때만 해도 북한은 정례적으로 핵실험을 하고, 일본 상공 위로 미사일을 발사하며, 미국과 미국의 동맹국들을 위협하고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When I stood at this podium two years ago, North Korea was engaged in regular nuclear tests, launching missiles over Japan, and threatening the United States and our allies.”

그러면서 트럼프 행정부의 강력한 대북 압박이 북한의 행동을 변화시켰음을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같은 위협에 맞서 전례없는 압박 캠페인을 펼치는데 전 세계를 결집시켰다는 겁니다.

[녹취: 펜스 부통령] “Faced with this threat, President Trump rallied the world around an unprecedented pressure campaign. And the world has witnessed the results: No more nuclear tests. No more missiles being fired. Our hostages are home. And Karen and I had the privilege to be present in Hawaii as the remains of our fallen Korean War heroes began to come home.”

이어 "전 세계는 이로 인한 결과를 목격하고 있다"며, "핵실험도 없고 미사일 발사도 더 이상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아울러 "미국인 인질들이 (북한으로부터) 돌아왔고, 자신과 부인은 하와이에서 한국전 참전 영웅들의 유해가 송환되는 것을 지켜보는 영광을 누렸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