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중 무역 협상 다음주 워싱턴서 계속


고위급 무역협상을 위해 중국을 방문한 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왼쪽부터)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 대표가 협상 둘째 날인 15일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류허 중국 국무원 부총리(가운데)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미국과 중국이 다음 주 워싱턴에서 무역 협상을 계속합니다.

새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오늘(15일) 보도자료를 통해, "미국과 중국 관리들이 이번 주 베이징에서 진행한 무역 협상에서 진전을 이룬 데 이어, 다음 주 추가 협의를 기대하고 있으며, 추가 진전이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도 오늘(15일) 중국 관영 CCTV에, 양국이 다음 주 워싱턴에서 무역 협상을 계속한다고 확인했습니다.

시 주석은 이날 미국의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 대표와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을 면담하고 이번 협상에서 중요한 단계적 진전을 이뤘다고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 다음 주에도 좋은 협상으로 상호 이익을 이루길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시 주석은 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좋은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뉴욕타임스' 신문과 `블룸버그' 통신 등 미국 언론들은 양국이 어제(14일)부터 이틀간 열린 고위급 무역 협상에서 가시적 성과를 거의 얻지 못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스' 신문은 소식통을 인용해 양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정상회담으로 이어질 수 있는 양해각서(MOU)를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한편, 므누신 재무장관은 오늘(15일) 오전 트위터에, 라이트하이저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 함께 류허 중국 부총리와 생산적인 만남을 가졌다고 밝혔습니다.

`뉴욕타임스'는 중국 당국이 지난해 5월 발표한 자료를 인용해, 양측이 현재 100여 개 쟁점을 두고 줄다리기를 계속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지난 11일부터 13일까지 열린 실무 협상에 뒤이은 이번 고위급 협상에서 중국은 미국산 반도체 구매와 산업보조금 중단 등 개선책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미국은 실효성에 의문을 제기하며 구체적 이행 방안을 요구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미국과 중국은 오는 3월 1일로 90일간의 무역전쟁 휴전 마감 시한을 앞두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