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VOA 뉴스] “노동 수용소 책임자 제재 해야”


[VOA 뉴스] “노동 수용소 책임자 제재 해야”
please wait
Embed

No media source currently available

0:00 0:02:11 0:00

2차 미북 정상회담에 앞서 미국 하원에서 북한 노동수용소 전면 폐쇄를 촉구하는 결의안이 발의됐습니다. 결의안은 미국 정부가 북한의 노동 수용소 운영에 책임 있는 개인들에게 제재를 가해야 한다고 명시했는데, 사실상 김정은 위원장 등 정권의 핵심 인물들을 지목했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영상취재: 이도원 / 영상편집: 김정호)

미국 의회에서 북한 인권 문제와 관련해 올해 처음으로 상정된 결의안에는 북한 노동 수용소 전면 폐쇄를 촉구하는 내용이 담겼습니다.

수용소 수감자들에 대한 공개 총살과 강간, 강제 낙태 등 비인간적인 잔혹 행위를 막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결의안은 또 1981년부터 2013년도까지 수감자 약 50만 명 가운데 40만 명이 노동 수용소에서 숨졌다면서, 북한의 반인도적 범죄를 수사할 특별 재판소 설치를 촉구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유엔 인권조사위원회와 유엔 북한 특별보고관의 수용소 접근과 수감자들이 만든 상품에 대한 국제사회의 수입 금지도 촉구했습니다.

결의안은 그러면서 미국 정부는 노동 수용소의 책임 있는 인사들을 제재할 것을 명시했습니다.

사실상 김정은 위원장을 비롯한 북한 지도층을 겨냥한 것입니다.

전 국무부 민주주의, 인권, 노동 담당 차관보를 역임했던 톰 말리노스키 의원은 북한의 인권 유린을 정확히 알고 있다는 메시지를 보내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톰 말리노스키 / 하원의원]
“북한이 저지르고 있는 행태와 노동 수감소 운영의 책임자가 누구인지 미국이 알고 있다는 메시지를 북한 정권에 보내는 것이 중요합니다.”

또 북한 인권 문제는 미북 정상회담 등 북한과의 모든 대화에 의제로 올라가야 한다고 지적했습니다.

[톰 말리노스키 / 하원의원]
“북한 인권은 미국, 한국, 북한 간 모든 대화에 포함돼야 합니다.”

결의안을 발의한 의원들은 북한의 끔찍한 노동 수용소를 비판하기 위해 의회는 한목소리를 내야 한다면서 북한의 잔혹 행위와 인권 유린을 모른 척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