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페리 전 국방장관 “정권 유지 위해 북한 핵 포기 안 할 것…미한 연합훈련 유예 우려”


윌리엄 페리 전 미국 국방장관(오른쪽)이 핵과학자회보 주최로 24일 워싱턴에서 열린 ‘2019 운명의 날’ 시계 공개 행사에 참석했다. 왼쪽은 제리 브라운 전 캘리포니아 주지사.

2차 미북 정상회담 개최를 앞두고 북한은 정권 유지를 위해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윌리엄 페리 전 미 국방장관이 밝혔습니다. 또 미한 연합훈련은 북한 위협 때문에 시행하는 것이라면서 훈련 취소나 유예에 대한 우려를 표했습니다. 김카니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과학자 단체 행사에 참석한 윌리엄 페리 전 국방장관은 북한이 지난해 미사일 실험을 중단했지만 핵 위협은 여전히 존재한다고 밝혔습니다.

24일 지구 종말을 경고하는 의미로 핵과학자회보가 마련한 ‘2019 운명의 날’ 시계 공개 행사에 참석한 페리 전 장관은 북한은 20에서 30개의 핵무기와 여러 중장거리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페리 전 장관] “I think North Korea has a nuclear arsenal of 20 to 30 nuclear weapons, many medium range and few long range missiles. Something to be concerned about.”

그러면서 2차 미북 정상회담과 미북 간 대화가 이어진다 해도 북한은 정권을 유지하기 위해 핵무기를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녹취: 페리 전 장관] “They’ve gotten these nuclear weapons at a great cost and a great hardship. They got them because they want to protect their security. They truly believe that the U.S. would otherwise make a move to overthrow their regime.”

북한은 그들의 체제 안보를 원했기 때문에 많은 비용과 어려움 속에 핵무기를 갖게 됐으며, 핵무기를 보유하지 않으면 미국이 체제를 전복시킬 것이라고 믿고 있다는 설명입니다.

빌 클린턴 행정부 시절 국방장관을 역임했던 페리 전 장관은 이어 미한 연합훈련이 취소되거나 유예되는데 대해 깊은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미한 연합훈련은 한국에 대한 북한의 군사 공격 우려 때문에 시행된 만큼, 북한의 위협이 사라지지 않았다면 훈련은 예정대로 계속 시행돼야 한다는 것입니다.

[녹취: 페리 전 장관] “I think the U.S. would be more than happy to reduce its commitment and emphasis to South Korea military, if and only if the threat from North Korea goes away.”

미국은 한국군에 대한 방위 공약을 줄이는 것을 아주 기뻐하겠지만 이런 조건은 북한의 위협이 사라졌다는 것을 전제해야 한다고 페리 전 장관은 강조했습니다.

행사에 참석한 전문가들 중에는 북한은 탄도미사일 실험 중단을 선언한 만큼 국제기구에 가입해 검증을 받아야 한다는 지적도 나왔습니다.

[녹취: 페리 전 장관] “It should sign and ratify the Comprehensive Test Ban as a gesture of good will and as a step towards nuclear disarmament. It should sign an agreement with the International Atomic Energy Agency.”

북한은 선의의 행동과 군축을 위한 조치로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에 서명하고 비준해야 하며 국제원자력기구 IAEA와도 검증 합의에 서명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미국 핵과학자회보는 지구 종말을 경고하는 2019 운명의 날 시계는 작년과 같이 자정까지 2분 남았다고 발표했습니다.

핵보유국들의 핵무기 현대화와 미국의 핵 이란 협정 파기 등은 지구 종말 시계의 바늘을 늦추는 데 실패했다며 북한을 비롯한 전 세계의 핵 위협 감축을 촉구했습니다.

VOA 뉴스 김카니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