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트럼프 "2차 미-북 정상회담 기대...가능성 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3일 백악관에서 미 남부 국경의 안보와 인도주의적 위기와 관련해 공화당 의원들과 회의를 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트위터를 통해 2차 미-북 정상회담에 대한 기대감을 거듭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24일) 작성한 트위터 글에서, 북한과 관련해 그동안 이룬 성과를 열거한 뒤 "조만간 열릴 또 다른 만남을 기대한다"며, "많은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북한 문제에 관한 언론의 보도에 대해서도 불만을 표시했습니다. '가짜 뉴스' 매체는 김정은과의 1차 정상회담에서 이뤄진 게 별로 없다고 말하는 걸 좋아하지만, "잘못됐다"는 겁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 아무 것도 하지 않은 채 모두 잃기만 했던 40년 뒤, 또 큰 전쟁이 일어날 직전 짧은 15개월 동안, 관계가 구축됐고 인질과 유해들이 고국으로 돌아왔다고 말했습니다.

또 더는 로켓과 미사일이 일본 등 그 어느 쪽을 향해서든 발사되지 않고 있으며, 가장 중요한 것은 핵실험이 없다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이런 것들은 그동안 북한에 대해 성취했던 그 어떤 것을 능가하는 것이며, '가짜 뉴스'도 이를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