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폼페오 “김정은을 대화로 이끈 건 최대 압박…2월말까지 추가 진전 기대”


폼페오 미 국무장관이 22일 스위스 다보스에서 개막한 세계경제포럼에서 화상 연결로 연설하고 있다.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은 최근 북한과의 논의에서 진전이 있었다면서,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2월 말까지 더 많은 진전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북한의 핵 개발을 주요 위협으로 꼽으면서, 최대 압박이 북한을 협상 테이블로 이끌었다고 강조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장관은 북한과 많은 논의를 했다며,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이 지난 주 워싱턴을 방문했을 때 추가로 진전이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The negotiations have been underway for some time now. There are lots of discussions that have taken place. When Kim Young-chul visited Washington last week, we have made further progress not only in the discussion he had with the President but Special Representative Biegun had an opportunity to meet with his newly designated counterpart as well, where they were able to discuss some of the complicated issues towards achieving what the two leaders laid out back last June in Singapore.

폼페오 장관은 22일 화상 연결로 진행한 세계경제포럼 연설에서, 2차 미-북 정상회담에서 이뤄질 다음 조치들을 예상해달라는 질문에, 새로 공개할 뉴스는 없다면서 이렇게 답했습니다.

이어 그런 진전은 김영철 부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과의 논의에서만 이뤄진 게 아니라며, 스티븐 비건 대북정책 특별대표 또한 북한 측 카운터파트와 만날 기회가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지난해 6월 싱가포르에서 미-북 정상이 제시한 목표를 달성하는데 따르는 몇몇 복잡한 사안들을 이 자리에서 논의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또한 두 정상이 다시 만날 때까지 몇 주 밖에 남지 않은 가운데 지난 주말 스웨덴에서 진행된 미-북 간 일련의 논의가 마무리됐다며 여기서도 약간의 추가 진전이 있었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So we have a handful of weeks before two leaders meet together again. A set of discussions took place in Sweden over the weekend have now wrapped up. Again, a little bit more progress.”

폼페오 장관은 해야 할 일이 엄청나게 많이 남아있지만 좋은 일들이 이미 이뤄졌다면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 중단을 거듭 상기시켰습니다.

그러면서도 싱가포르 정상회담에서 제시한 비핵화를 성취하고 두 정상이 동의한 한반도 안전과 안정, 평화를 달성하는 과정에 여전히 많은 단계들이 남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There remains an awful amount of work to do but good things have happened already. The North Koreans aren’t conducting missile tests, North Koreans aren’t conducting nuclear test. There are many steps yet along the way towards achieving the denuclearization that was laid out in Singapore and achieving the security and stability and peace on the peninsula that the two leaders agreed to as well.”

폼페오 장관은 이 같은 목표를 반드시 달성할 것이라며, (2차 미-북 정상회담이 열리는) 2월 말에는 또 다른 좋은 표식(marker)을 갖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녹취: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We are determined to work towards achieving that. I believe that at the end of February, we will have another good marker along the way.”

한편 폼페오 장관은 이날 연설에서 현재 많은 새로운 위협에 직면해 있고, 그 중 일부는 그렇게 새롭지 않다며 북한의 핵 프로그램을 첫 번째로 꼽았습니다.

[녹취: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As you all know, we face many new threats: some of them, not so new. They range from North Korea’s nuclear program to Iran’s foreign adventurism, to China’s state-centered economic model, its belligerence toward its neighbors, and its embraces of totalitarian state at home. Radical Islamic terrorism remains persistent threat that we will continue to fight together.”

아울러 해외에서 이란의 모험적 행보, 중국의 국가 중심 경제 모델과 이웃 나라에 대한 호전성, 과격 이슬람 테러리즘을 위협으로 열거했습니다.

그러나 미국의 중심적인 역할 아래 이뤄진 (국제사회의) 협력으로 이 모든 부문에서 진전을 만들었다며, 북한에 가한 최대 압박을 대표적인 예로 들었습니다. “우리는 집단적으로 북한에 최대 압박을 가했고 이 같은 압박이 김정은을 협상 테이블로 나오게 만들었다”는 겁니다.

[녹취: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Collectively we have exerted maximum pressure on North Korea and that pressure has gotten Kim to the negotiating table. The United Nations did amazing work, acting as a center of gravity for sanctions that built out this global coalition.”

폼페오 장관은 특히 유엔이 국제적 연합을 구축한 제재를 이끌어내는데 중심적 역할을 하면서 엄청난 일을 했다고 평가했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