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폼페오 장관 “비핵화 실행할 때...북한 지도자가 약속”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

마이크 폼페오 미국 국무장관이 이제 북한의 비핵화 약속을 실행에 옮길 때라고 강조했습니다. 오래 걸리는 과정인 만큼 그동안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역량을 낮추는 노력을 병행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폼페오 국무장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비핵화 약속을 이끌어내기 위해 북한과 일하는데 엄청난 진전을 이뤘다”면서, “이제는 이를 수행하고 실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I don’t have much to add other than the President has made enormous strides in working with North Korea to get their commitment to denuclearize. We now need to execute. We need to implement.”

폼페오 장관은 18일 미국의 싱클레어 브로드캐스트 그룹과의 인터뷰에서 핵무기와 장거리 미사일을 포기하지 않고 있는 북한과의 대화를 여전히 낙관해야 할 이유가 있느냐는 질문에, “일부 비평가는 미국이 (북한에) 너무 많은 걸 줬다고 하고 많은 비평가는 충분히 주지 않았다고 말한다”면서 이렇게 답했습니다.

이어 “비핵화 이행 과정은 오래 걸린다는 점을 언제나 알고 있었다”며 “그렇게 하는 동안 반드시 위험을 낮출 필요가 있고, 우리는 그것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We’ve always known this would be a long process. While we do that we need to make sure we reduce risk, and we’ve done that.”

폼페오 장관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실험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런 것들이 트럼프 대통령 취임 당시 미국을 위협하고 있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우리는 그런 위험을 낮추고 북한의 관련 프로그램 확장 역량을 낮추기 원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There aren’t nuclear tests being conducted. There haven’t been missile tests conducted. These are things that were threatening the United States when President Trump took office. We want to reduce that risk, reduce North Korea’s capacity to build out their program.

또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싱가포르에서 한 약속을 이행하기 위해 우리가 할 수 있는 모든 일을 다 하도록 하는데 이런 대화는 중요한 요소”라고 지적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These discussions are an important component for making sure that we do everything we can to deliver on the commitments that were made in Singapore between Chairman Kim and President Trump.”

폼페오 장관은 다섯 명의 전임 대통령들도 같은 시도를 했는데 이번에는 다를 것이라고 믿을 이유가 있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면서, “북한 지도자가 미국 대통령을 만나 눈을 똑바로 바라보며 ‘그것을 하겠다” 말한 것은 처음”이라고 말했습니다.

[마이크 폼페오 국무장관] “Yeah. It’s the first time a North Korean leader has met with a United States president, looked him in the eye and said I’ll do it.”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